지연수, SNS 통해 근황 공개
/사진=지연수 인스타그램
/사진=지연수 인스타그램


방송인 지연수가 아들과 오붓한 일상을 공개했다.

지연수는 지난 11일 자신의 SNS 계정에 "우리 둘의 주말. 놀다가 엄마 준다고 꽃 선물"이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지연수는 놀이터에서 놀고 있는 아들을 바라보고 있다. 그는 아들이 준 꽃을 든 채 카메라를 응시했다. 마스크로 인해 표정은 보이지 않지만 행복한 웃음기가 느껴진다.

이어 지연수는 "작지만 예쁜 꽃. 맘에 쏙 들어. 스토커. 걱정돼서 그래. 머리 쿵 할까봐. 사랑해. 고마워 민수야"라고 덧붙이며 아들을 향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사진=지연수 인스타그램
/사진=지연수 인스타그램
한편 지연수는 2014년 11살의 나이 차를 극복하고 유키스 출신 일라이와 혼인신고를 마쳤다. 이후 2017년 정식으로 결혼식을 올렸으나, 지난해 11월 이혼했다.

지연수는 최근 SBS플러스 '강호동의 밥심'에 출연해 심경을 전했다. 그는 "이혼 후 연기를 안 해도 돼서 좋다. 우리는 방송이 생계와 연결이 되어 있다 보니 쇼윈도 부부로 지낸 지 너무 오래됐다. 남보다 못한 사이였다"며 "이혼을 하고 싶은 게 살고 싶었다. 행복해지고 싶었다"고 털어놓았다.

그러면서 "한국에 일이 많이 없고 아이돌 그룹이 끝나 탈퇴를 한 시점이어서 같이 미국으로 갔는데 내가 영주권이 나오려면 서류가 더 필요했다. 혼자 한국에 나온 다음 날 전화로 이혼을 통보받았다"며 "처음에는 아이 때문에 엄청 매달렸다. 내가 이혼하는 건 문제가 아닌데 아이가 미국에 있어서 데리고 오거나 보고 싶었다"고 밝혔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