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소원몰 법적 대응 "생존 걸렸다"


함소원 이름을 걸고 홍보 중인 쇼핑몰 측이 악플러들을 상대로 법적 대응에 나섰다.

지난 12일 함소원은 "빠져랑, 빠져랏, 빛나랑을 사랑해주시는 여러분 어느 순간 이유와 근거 없이 그저 제품에 흠집 내려는 것을 알게 됐다고 한다"며 인스타그램에 글을 게재했다.

함소원은 (주)에이치에이치제이의 공식 입장과 함께 고소장 사진을 올리며 "방법이 이것밖엔 없는 것인지 참 마음이 아프다"라고 했다.

에이치에이치제이 측은 "근거 없는 유언비어 유포 등 작금의 사태로 인한 회사 제품 및 이미지 피해를 더는 묵과할 수 없게 됐다"라며 "회사의 생존이 걸린 심각한 상황이라 판단해 법적 대응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악의적이고 근거 없는 비방으로 인한 2차, 3차 피해를 막고자 이번 고소를 시작으로 강력 대응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함소원은 TV조선 '아내의 맛'으로 재기에 성공했지만 조작설이 불거져 프로그램에서 하차했다. 제작진은 "과장된 연출 있었다"며 조작설을 일부 인정했고, 함소원은 "모두 사실이며 내가 잘못했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이후 함소원과 그 가족이 시청자를 기만했다는 비난이 쏟아졌다. 하지만 함소원은 꿋꿋이 인스타그램을 통해 자신의 팔로워들과 활발히 소통하며 제품 판매에 열을 올리는 중이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