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예지, 김정현 조종설 의혹 제기
3년 전 대화 내용 공개
김정현 "너만 만질 수 있어"
김정현. /텐아시아DB
김정현. /텐아시아DB




공과 사를 구분하지 못해 드라마를 망친 배우가 있습니다. 스킨십을 못하도록 조종한 여자의 잘못이 더 클까요. 조종을 당해 수 백명의 배우와 제작진에게 폐를 끼친 남자의 잘못이 더 클까요. 사랑에 눈이 멀어 사람에 대한 배려도 배우로서 책임감도 박살낸 김정현과 서예지가 오늘의 이슈입니다.

오늘 김정현과 서예지의 3년 전 대화 내용이 공개됐습니다. 3년 전인 2018년은 김정현이 MBC 드라마 '시간'에 출연하다 건강상의 이유도 중도 하차했던 해인데요.

당시 김정현은 공식석상에서 프로답지 못한 행동으로 논란이 됐습니다. '시간' 제작발표회에서 여주인공이었던 서현이 팔짱을 끼려하자 거부했고, 웃음기 하나 없는 태도로 '태도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기자들은 김정현의 행동이 불편했고, "기분이 안 좋은 것이냐" "깊게 몰입했나" 등 대놓고 묻기도 했습니다. 김정현은 '시간'에서 시한부 역할을 맡았습니다.

결국 김정현은 '시간'에서 하차했습니다. 건강이 좋지 않다는 이유였죠. 하지만 오늘 김정현의 '스킨십 거부'와 '건강상 이유로 하차' 등 김정현의 의심스러운 행동에 대한 답을 찾았습니다.

원인은 서예지와의 사랑놀음이었습니다. 2018년 영화 '기억을 만나다'에 함께 출연했습니다. 그 인연으로 연인으로 발전했죠. 문제는 김정현과 서예지가 현실의 연애를 작품 안까지 끌어들였다는 것인데요.

'시간'은 멜로 복수극입니다. 멜로에 필수불가결의 요소는 스킨십. 그러나 '시간'의 주인공 김정현과 서현의 스킨십은 한 장면도 찾아볼 수 없습니다. 서예지가 김정현의 스킨십을 막았고, 김정현은 이에 동의해 작가와 감독에게 스킨십 삭제를 요구했습니다.
/사진=영화 '기억을 만나다' 스틸컷
/사진=영화 '기억을 만나다' 스틸컷
서예지는 김정현을 '김딱딱'이라고 부르며 드라마에서 스킨십을 다 뺄 것을 요구했습니다. 오늘은 어떻게 했는지 매일 보고를 받았죠. 김정현은 여자 스태프에게 인사도 안했고 다른 사람에 완전 딱딱하게 대했다고 보고했습니다. 작가와 감독에게 로맨스는 절대 안된다고 요구했습니다.

현장 스태프는 김정현이 스킨십을 다 빼달라고 요구하다 뜻대로 되지 않으면 헛구역질을 했다고 증언했습니다. 처음엔 그의 건강을 걱정했지만 반복된 헛구역질 연기에 모두가 의심을 시작했다고 전했죠.

김정현은 서예지에게 '너만 만질 수 있어 내 손은'이라고 애정을 드러내고 서예지는 '스킨십 안된다, 로맨스 안된다'고 계속 강조합니다. 서예지는 수시로 영상과 음성을 요구했고 김정현은 이에 응했습니다.
사진제공=MBC
사진제공=MBC
서예지는 '나로 인해 자긴 행복하지, 그러니 날 더 행복하게 만들어' 라며 김정현을 정신적으로 압박합니다. 김정현은 서예지의 이러한 압박이 싫지 않았으니 드라마의 장르마저 바꿔버렸겠죠.

김정현은 배우로서 신뢰를 완전히 잃어버렸습니다. 자아도 없고 줏대고 없으며 상대 배우와 제작진들에 대한 배려가 하나도 없는 배우이기 때문이죠.

김정현은 서예지와의 로맨스에 푹 빠졌었네요. 김정현은 공과 사를 구분하지 못했습니다. 병핑계로 동정 여론까지 얻었던 김정현. 사실 동정을 받아야했던 건 최악의 상황에서도 연기했던 서현과 핏주머니를 달고 대본을 쓴 최호철 작가, 그리고 감독 및 제작진입니다.

김정현과 서예지의 사랑놀음으로 '시간'의 배우들과 제작진 모두 피해를 봤습니다. 그들의 '시간'은 누가 어떻게 보상해줄 수 있을까요.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