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영, SNS 통해 데뷔 5000일 축하
멤버들 합심해 랜선 모임 개최
"저희 자주 모여요"
/사진=수영 인스타그램
/사진=수영 인스타그램


그룹 소녀시대(태연, 써니, 티파니, 효연, 유리, 수영, 윤아, 서현)가 데뷔 5000일을 자축했다.

수영은 12일 자신의 SNS 계정에 "데뷔 5000일 기념 랜선 모임 단체샷"이라는 글과 함께 2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수영부터 티파니, 윤아, 권유리, 효연 서현, 써니, 태연까지 소녀시대 완전체가 모여있다. 이들은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랜선으로 기념일을 축하했다. 소녀시대의 아름다운 우정이 돋보여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이어 수영은 "오늘 사진 아니에요. 저희 자주 모여요"라는 글을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사진=수영 인스타그램
/사진=수영 인스타그램
앞서 소녀시대는 매년 데뷔일을 맞아 모임을 갖으며 남다른 팀워크를 드러냈다. 지난해 8월에는 데뷔 13주년을 기념해 완전체로 특별한 만남을 인증하는 등 화제를 모았다.

한편 소녀시대는 2007년 싱글 앨범 '다시 만난 세계'로 데뷔해 다수의 히트곡을 발표하며 가요계 정상에 올랐다. 현재 다수의 멤버들이 SM엔터테인먼트를 떠난 이후 여러 방면에서 활약 중이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