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현 팬덤 "소속사 못 믿어"
"배우에게 프레임 씌워 여론 형성"
소속사 "내년 중순까지 계약 연장" 주장
배우 김정현/ 사진=텐아시아DB
배우 김정현/ 사진=텐아시아DB


배우 김정현의 팬들이 소속사의 계약 불이행 주장에 대해 반기를 들고 일어섰다.

김정현의 서포터즈 및 해외팬연합은 지난 9일 성명문을 통해 소속사가 지난 5년간 자신의 일을 한 배우에게 프레임을 씌우고 악의적인 이미지와 불리한 여론을 형성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배우를 등진 소속사를 믿고 지지할 수 없고 김정현을 지지한다"고 선언했다.

이들은 김정현의 사생활에 관한 기사가 나온 배후를 의심했다. 팬들은 "김정현이 상대 배우와 '사귀는 사이가 아니다'고 반박했지만 두 배우가 같이 찍힌 사진이 기사화됐고 재반박도 이어졌다"며 "이전 건강상 이유로 배우가 활동을 중단해야 했던 시기에 김정현 사생활과 관련한 기사들이 나오기 시작했다"고 했다.

또한 "계약기간이 끝나지 않은 채 타 소속사와 접촉 중이라고 언론에 기사화했다"며 김정현이 건강상 이유로 불가피하게 활동을 중단한 것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정현은 해당 소속사와 계약이 이뤄진 2016년 이후 5년 동안 제대로 휴식을 취하지도 못했고 연이어 9편의 드라마와 4편의 영화 등 총 13편의 작품을 소화하는 엄청난 활동을 감당하고 있었다"며 "그럼에도 소속사는 악의적이고 편파적인 기사로 김정현의 이미자와 평판에 타격을 입혔다"고 덧붙였다.
배우 김정현/ 사진=텐아시아DB
배우 김정현/ 사진=텐아시아DB
김정현은 지난 8일 배우 서지혜와 열애설을 해명하는 과정에서 소속사와 계약 분쟁 중인 사실이 드러났다. 서지혜 측이 열애설을 부인하며 김정현이 소속사 계약 만료를 앞두고 새 소속사와의 계약 관련 문제를 상담하기 위해 만난 것이라고 설명했기 때문이다.

김정현이 타 소속사와 접촉 중이라는 이야기에 소속사 오앤엔터테인먼트는 "아직 계약 기간이 남았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계약서상에는 김정현의 전속계약이 오는 5월 만료되지만 배우 개인 사정으로 인한 공백기를 고려해 내년 중순까지 계약이 연장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소속사가 공개한 계약 갱신 조항 중에는 '기타 을(김정현)의 책임 있는 사유로 연예 활동을 할 수 없게 된 경우'라는 세부항목이 있다. 앞서 김정현은 2018년 드라마 '시간'에서 건강상 이유로 중도 하차한 뒤 차기작까지 11개월의 공백기를 가진 바 있다.

이에 반해 팬들은 "김정현과 소속사의 계약서상에는 배우가 건강상의 이유 등으로 활동을 중단했을 시 손해배상 청구 불가 및 계약기간 연장이 불가하다고 명기돼 있다"는 입장이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