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상하지만 괜찮아' 논란
"멘트 버벅거리는 실수"
명예훼손 법적 대응 예고
박하명 기상캐스터 / 사진 = MBC 영상 캡처
박하명 기상캐스터 / 사진 = MBC 영상 캡처


MBC 박하명 기상캐스터가 유튜브 썸네일 속 오해의 소지에 대해 해명했다.

박하명 기상캐스터는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 아침, MBC 뉴스투데이 1부 날씨에서 준비한 멘트를 잊고 버벅거리는 실수가 있었습니다. 방송을 시작한 이후 가장 큰 생방송 실수로 속상한 마음에 유튜브 썸네일에 '속상하지만 괜찮아, #봄이야'라는 제목을 적었는데요"라고 전했다.

이어 "시기를 생각하지 못하고 제목에 감정을 표현하여,저의 의도와 상관없이 정치적인 색깔로 오해받을 수 있게 한 점, 먼저 극구 죄송스럽습니다"라며 "하지만 그 어떤 정치적 견해나 의견으로 표현을 한 것이 아님을 재차 밝히며 위 일과 관련없는 허위사실과 명예훼손의 내용을 담은 글, 욕설과 댓글, 개인 메시지들은 모두 법적으로 강경 대응할 것입니다"라고 밝혔다.

8일 MBC 뉴스 유튜브 채널에는 '속상하지만 괜찮아, 봄이야'라는 제목의 날씨 영상이 올라왔다. 게재된 이후, 7일 재보궐선거 결과에 따른 마음을 드러낸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일었다. 이에 박하명 캐스터는 해명의 글을 게재했고 영상 썸네일은 '화창한 봄, 공기도 깨끗…일교차 계속'으로 수정됐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