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텐아시아DB
사진=텐아시아DB


김정현이 전 여자친구인 서예지에게 조종을 당해 출연했던 드라마 MBC '시간'을 망쳤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보는 사람이 다 상처일 정도로 서현과의 스킨십을 피했던 김정현의 행동이 이제서야 설명이 됐다. 사람에 대한 배려심도 배우로서 책임감도 없는 김정현이다.

연예매체 디스패치는 12일 김정현이 2018년 '시간'을 촬영하며 공과 사를 구분하지 못했다고 폭로했다. 매체는 서예지의 조종으로 인해 김정현이 스킨십을 거부했다며 '시간' 대본 일부와 두 사람의 대화 내용을 재구성해 공개했다.

대화 내용에는 서예지와 김정현이 여성 스태프와의 인사, 스킨십 등을 두고 이야기를 나눈다. 대화 내용은 서예지가 '딱딱하게 대하라'고 주문하고 김정현은 '딱딱하게 대했다'며 보고한다. 스태프들에게 인사를 안 하는 게 맞고, 스태프가 인사를 하면 딱딱하게 하라, 대본이 나오면 로맨스 없게 스킨십 없게 잘 바꿔서 가라고 요구한다. 김정현은 무조건 알겠다고 대답한다.

'시간'을 멜로 복수극이다. 대본에는 진한 스킨십은 없어도 주인공의 감정선을 따라가는 스킨십은 있다. 하지만 드라마에서는 스킨십 장면을 하나도 찾아볼 수 없다. 김정현이 감독에게 '멜로 로맨스를 싹 지워달라'고 요구했기 때문. 대본이 나오면 최호철 작가에게 대본 수정도 요구했다.

현장관계자는 뜻대로 되지 않으면 뛰쳐 나가 헛구역질을 했다고 했다. 제작진은 그런 김정현을 걱정했지만, 그의 행동이 반복되자 의심하기 시작했다.

'시간'의 최호철 작가는 중간 맹장이 터졌고 핏주머니를 찬 채로 작업을 했다. 서현도 김정현의 계속 된 스킨십 연기 거부에 상처를 받았다. 진짜 아픈 건 작가 및 제작진 그리고 배우들이었지만, 김정현은 섭식장애 등을 핑계로 '아픈 연기'를 했다.
사진제공=MBC
사진제공=MBC
대본을 확인할 필요도 없이 김정현은 '시간' 제작발표회 때 서현의 팔짱을 거부해 논란이 됐다. 김정현은 제작발표회 내내 뚱한 표정을 짓고 상대 배우와 취재진에 대한 배려를 하지 않았다. 김정현은 취재진으로부터 "기분이 안 좋은 것이냐" "깊게 몰입했나" 등의 질문을 받기도 했다.

김정현, 서예지의 열애가 사실이고 연애로 인해 드라마를 망쳤다면 김정현은 배우로서 신뢰를 완전히 잃는다. 자아가 없고 줏대가 없는 배우를 그 어느 제작진이 좋아할까. 모든 내막을 알게 된 시청자가 과연 그를 반길까.

김정현은 공과 사를 구분하지 못했다. 공과 사를 구분하지 못하는 건 사랑꾼이 아니다. 김정현과 서예지의 사랑놀음으로 서현 외 배우들과 제작진 모두 피해를 봤다. 그들의 '시간'은 누가 어떻게 보상해주나.

이와 관련해 서예지 측은 확인 후 입장을 밝히겠다는 입장이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