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서지혜(왼쪽), 김정현 /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서지혜(왼쪽), 김정현 / 사진=텐아시아DB


사귀는 사이가 아니라던 배우 서지혜와 김정현. 불거진 열애설에 "황당하다"며 초고속으로 부인했던 두 사람이 자택에서 데이트하는 모습이 포착돼 관심이 집중된다.

8일 서지혜와 김정현의 열애설이 불거졌다. 지난해 tvN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에서 호흡을 맞췄던 두 사람이 작품이 끝난 후 연인 사이로 발전했다는 보도였다.

서지혜와 김정현 모두 열애설을 부인했다. 서지혜 소속사는 "사실무근이다. 황당하다"며 "두 배우가 작품을 같이 해 친하긴 하지만 열애는 아니다"고 입장을 밝혔다. 김정현 측도 "친한 선후배 관계를 유지하고 있는 것일 뿐"이라고 열애설을 일축했다.
서지혜 김정현 / 사진=텐아시아DB
서지혜 김정현 / 사진=텐아시아DB
열애설과 함께 김정현이 현 소속사 계약 만료를 앞두고 서지혜의 소속사인 문화창고로 이적한다는 소식도 전해졌다. 문화창고는 "전속계약을 놓고 김정현과 긍정적으로 논의하고 있다"고 전했다.

하지만 같은 날 오후 다른 매체는 서지혜와 김정현이 1년째 사랑을 키워오고 있다며 각자의 아파트를 오가며 데이트를 즐겼고, 최근 생일을 맞아서 함께 데이트를 하는 등 사랑을 키워오고 있다고 전하며 관련 사진을 공개했다.
tvN '사랑의 불시착' 스틸컷
tvN '사랑의 불시착' 스틸컷
문화창고 측은 "서지혜와 김정현은 친한 누나 동생 사이다"라고 재차 강조했다.

특히 김정현이 문화창고 이적을 논의 중인 만큼, 서지혜가 김정현에게 소속사와 관련된 조언을 주다 보니 시국을 고려해 자연스럽게 집으로 간 것일 뿐이라는 설명이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