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윤식당2' 방송화면
사진='윤식당2' 방송화면



3년 전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윤식당2'가 뒤늦게 구설에 올랐습니다. 바로 윤식당을 방문한 외국인이 출연진을 보고 뱉은 인종차별적 발언을 칭찬처럼 오역해서 내보냈기 때문인데요.

'윤식당2'는 2018년 방송습니다. 문제는 tvN이 최근 유튜브 채널에 '손님피셜@ 잘생기고 영어도 잘하는 이서진'이라는 제목으로 '윤식당2'의 일부 장면을 업로드하면서 시작됐습니다.

헤당 장면에는 한 독일인 연인이 박서준과 이서진을 보고 독일어로 대화를 주고받는 모습이 담겼습니다. 자막에는 "여기 잘생긴 한국남자가 있네"라고 나왔지만, 실제 대화는 "여기 게이 한국 남자들이 있다"는 내용입니다.

또 다른 손님의 대화도 문제가 됩니다. 외국인 커플은 이서진을 보고 "저 사람은 혼혈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대중은 이를 인종차별 발언으로 지적했죠. 이서진이 서양인들이 흔히 알고 있는 동양인 외모와 달리 이목구비가 또렷하다는 이유로 혼혈이라고 추측하는 것은 동양인에 대한 편견이라는 것이죠.

오역 뒤에 인종차별이 숨겨져 있다는 것을 알게 된 팬들은 비난의 화살을 제작진에게 돌렸습니다. 인종차별적인 발언을 오역까지 하며 칭찬으로 포장한 건 예능이 아니라는 비판이었죠.

특히나 외국에서 아시안을 상대로 한 범죄로 난리고, 정상 아이돌인 방탄소년단도 목소리를 내는 등 아시안 혐오범죄가 심각한 글로벌 이슈로 떠오른 가운데, 서양인의 동양인 차별 발언을 수정과 삭제 없이 업로드 한 건 잘못됐다는 지적도 이어졌습니다.

논란을 인지한 tvN 측은 해당 클립을 바로 삭제했습니다.

텐아시아 취재 결과 논란이 되고 있는 장면은 '윤식당2' 본방송에서 그대로 나갔지만 티빙 다시보기에선 빠진 상태였습니다. 3년이 지난 최근, 유튜브 채널에 클립으로 올라갈 때 문제가 된 부분을 인지하지 못하고 원본을 그대로 올린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일부 시청자는 '윤식당' 제작진과 번역가가 특별한 의도를 가지고 오역을 한 것은 아닐 거라는 의견을 내놨습니다. 외국에서 한식당을 차리고 운영하는 콘셉트였던 만큼 외국인의 반응이 주가 되고, 반응을 담다 보니 불가피한 선택을 했을 거란 것이죠.

해당 논란에 대한 제작진의 공식입장은 없습니다. 그러나 인종차별 발언을 칭찬으로 포장한 건 명백한 잘못입니다. 한국 콘텐츠가 전 세계로 뻗어나가고 있고, 영향력도 거세졌습니다. 외국인의 잘못된 생각을 굳이 포장하기보다는 있는 그대로 보여주는 것도 나쁘진 않을 것 같네요 !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