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초롱 초등 동창 주장 김씨, "박초롱에 맞았다"

소속사 "박초롱에 협박, 사실 관계 바로 잡았으나
지속적으로 진술 번복, 법적 책임 물을 것"
에이핑크 측 "'학폭 주장' 김씨, 박초롱 협박·진술 번복…법적 대응" [전문]


그룹 에이핑크 박초롱이 자신에게 학교폭력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하는 김씨에 대해 "증거자료들을 바탕으로 엄중하게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5일 박초롱 소속사 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는 텐아시아에 "해당 제보는 명백한 흠집내기이며 이미 같은 내용으로 박초롱에게도 협박을 해왔고, 사실 관계를 바로잡았으나 김씨는 사실 관계에 대해 지속적으로 번복했다"고 김씨의 학폭 주장을 일축했다.

이어 "이와 관련해 앞서 입장을 밝힌대로, 저희 또한 증거자료들을 바탕으로 엄중하게 이 사안에 대해 법적 책임을 끝까지 묻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김씨는 박초롱과 초등학교 동창이라며, 고등학교 재학시절 박초롱과 친구들로부터 길거리에서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김씨는 박초롱에게 "은퇴하라"는 메시지를 반복적으로 전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하 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 입장 전문해당 제보는 명백한 흠집내기이며 이미 같은 내용으로 박초롱에게도 협박을 해왔고, 사실 관계를 바로잡았으나 김씨는 사실 관계에 대해 지속적으로 번복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앞서 입장을 밝힌대로, 저희 또한 증거자료들을 바탕으로 엄중하게 이 사안에 대해 법적 책임을 끝까지 묻겠습니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