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의되지 않은 내용, 혼란 빚어 죄송하다"
사진=RBW 공식 SNS
사진=RBW 공식 SNS


그룹 마마무, 원어스, 원위, 퍼플키스 등이 소속된 연예기획사 RBW가 '하나의 중국'을 지지하는 글을 올렸다가 삭제 후 사과했다.

31일 새벽 RBW의 공식 SNS에는 "우리 회사는 지속적으로 하나의 중국 원칙을 고수해왔다"는 글이 게시됐다. 해당 '하나의 중국' 지지 선언문은 중국어와 영어로 기재됐다.

이후 논란이 일자 RBW는 해당 게시글을 삭제했다. 이어 "내부적 협의되지 않은 내용의 게시글로 혼란을 빚어 죄송합니다"라는 글을 한글과 영어, 중국어로 게재했다.

최근 중국의 선 넘는 문화 동북공정으로 인해 예민함이 극에 달한 상황에서, 한국 가수들이 소속된 기획사가 대놓고 '하나의 중국' 지지글을 올린 경위에 대해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일각에서는 소속사 계정이 해킹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으나, RBW의 사과문에는 해킹 관련 언급이나 전후 상황은 설명되어 있지 않아 의구심을 자아낸다.

'하나의 중국'은 중국 대륙과 홍콩, 대만, 마카오 등이 나뉠 수 없는 하나이고, 따라서 합법적인 중국의 정부는 중화인민공화국이라는 주장이다.

2019년 '범죄인 인도 법안' 갈등으로 촉발된 홍콩 사태가 극에 달했을 당시 엑소 레이, 에프엑스 빅토리아, 워너원 출신 라이관린, 갓세븐 잭슨, 프리스틴 출신 주결경, (여자)아이들 우기, 우주소녀 미기·성소·선의, 세븐틴 디에잇·준 등이 SNS로 '하나의 중국'을 지지해 화제가 됐던 바 있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