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꾼 소원, 현실로
소속사 "팬들 의견 적극 수용"
오리온, 5월부터 한정판 발매
브레이브걸스 유정과 꼬북칩/ 사진=브레이브사운드 제공
브레이브걸스 유정과 꼬북칩/ 사진=브레이브사운드 제공


그룹 브레이브걸스의 유정이 오리온 ‘꼬북칩’의 홍보 모델로 발탁됐다.

소속사 브레이브 엔터테인먼트는 31일 “꼬부기를 닮은 웃음으로 잘 알려진 유정이 꼬북칩의 광고 모델을 했으면 좋겠다는 팬들의 의견이 많아 이를 적극 수용했다”고 밝혔다.

유정이 모델로 활약하는 오리온 꼬북칩은 국내 최초 네 겹 스낵으로 풍부한 식감과 겹겹마다 양념이 배어들어 풍미가 진한 것이 특징이다. 또한 거북이 등을 닮은 귀여운 모양이 매력 포인트로 전국에서 품귀 현상을 빚고 있을 만큼 인기가 높다.

오리온은 이번 모델 계약을 통해 5월부터 꼬북칩 포장에 유정의 얼굴을 담은 한정판 제품을 생산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유정의 특별한 모습을 담은 포토카드 5종 중 2종이 동봉된 꼬북칩 3종 묶음 패키지 또한 온라인 한정으로 판매할 계획이라고 한다.

유정은 오리온 꼬북칩을 알려나가기 위한 다양한 프로모션을 통해 활발하게 홍보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브레이브걸스는 4년전 발매한 '롤린' 음원 역주행에 이어 음원 차트 1위 석권, 음악 방송 6관왕, 각종 예능에 출연 등 다양한 매력을 선보이고 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