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유이./사진제공=럭키컴퍼니
배우 유이./사진제공=럭키컴퍼니


배우 유이가 럭키컴퍼니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29일 럭키컴퍼니 측은 배우 유이와 전속계약을 맺었다는 소식을 전했다.

유이는 2009년 걸그룹 애프터스쿨로 데뷔 후 '오작교 형제들', '상류사회', '결혼계약', '불야성', '데릴남편 오작두', '하나뿐인 내편' 등 굵직한 작품의 주연을 맡아 활약했다. 이후 SF8 '증강콩깎지'를 통해 또 다른 연기 변신을 선보이며 화제성과 연기력을 다 갖춘 배우로 자리매김했다.

예능을 통해서도 건강한 이미지와 진솔한 모습으로 사랑 받아온 유이는 MBC '나혼자산다'를 통해 인간미 넘치는 모습을 선보이며 다시 한 번 대중의 큰 관심을 받은 바 있다.

유이와 전속계약을 체결한 럭키컴퍼니 측은 "내면과 외면의 건강한 아름다움을 갖춘 유이와 함께 새로운 인연을 맺을 수 있어 감사하다. 그와 일할 수 있는 것은 큰 행운이라 생각 한다. 폭 넓은 활동을 이어갈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과 지지를 아끼지 않겠다. 앞으로 선보일 유이의 행보에 많은 관심과 따뜻한 응원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유이와 전속계약을 맺은 럭키컴퍼니에는 장희진, 임강성, 조완기, 배윤경, 려운, 한우열 등이 소속돼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