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유리, '슈퍼맨일 돌아왔다' 출연 예고
반대 네티즌 靑 및 KBS 게시판에 청원글 올려
"바람직한 가정상 제시하라"vs"아기 낳을 권리 있어" 갑론을박
사유리 /사진=텐아시아DB
사유리 /사진=텐아시아DB


방송인 사유리의 '슈퍼맨이 돌아왔다' 출연을 반대한다는 내용의 국민청원이 등장해 갑론을박이 펼쳐지고 있다.

지난 25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비혼모 출산 부추기는 공중파 방영을 즉각 중단해 달라'는 제목의 청원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 게시자는 "지금 한국은 저출산 문제도 심각하지만 결혼 자체를 기피하는 현실이다. 경제가 어렵다보니 청년실업률도 엄청나다. 이럴 때일수록 공영방송이라도 올바른 가족관을 제시하고 결혼을 장려하며 정상적인 출산을 장려하는 시스템과 프로그램이 만들어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를 지목하며 "비혼모를 등장시켜서 청소년들이나 청년들에게 비혼 출산이라는 비정상적인 방식이 마치 정상인 것처럼 여겨질 수 있는 일본 여자를 등장시키려하고 있다. 이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다"고 비판했다.

그는 "아직 얼마든지 결혼할 수 있는 미혼인 여인이 갑자기 일본 가서 정자은행에서 정자를 구해서 임신 후 출산 그리고 갑작스런 방송 출연까지 시청자이자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바람직한 공영방송의 가정상을 제시해주시길 요청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해당 청원은 29일 오전 8시 기준 2500명 이상의 동의를 얻었다.

최근 사유리가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새로운 출연자로 합류한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미혼인 사유리는 일본의 정자은행을 통해 정자를 기증받아 임신 후 지난해 11월 4일 아들 젠을 출산했다.

사유리의 출연 소식이 전해지자 KBS 시청자권익센터에도 "자발적 비혼모 사유리씨의 출연을 절대 반대한다"는 청원이 등장했다. 사유리의 출산으로 자발적 비혼모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상태에서 육아 프로그램 출연이 자칫 비혼 출산을 맹목적으로 미화할까 우려된다는 의견이었다.

반면, 일부 네티즌들은 "정상적인 가족의 형태를 누가 규정짓는 것이냐"며 "비혼도 아기를 낳을 권리가 있다"고 맞서며 갑론을박을 펼치고 있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