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소원./ 사진=텐아시아DB, SNS
함소원./ 사진=텐아시아DB, SNS


함소원이 TV조선 '아내의 맛' 하차가 공식화 된 이후에도 자신을 둘러싼 여러 의혹들과 관련해 아무런 해명을 하지 않고 있다. 그저 SNS에 짧은 심경글만을 올렸다.

함소원은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여러분 걱정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저 혜정이 옆에서 많이 웃어주고 있습니다"라는 글과 함께 딸의 모습이 담긴 영상을 게재했다.

이보다 앞서 함소원은 이날 오전 "그동안 많은 사랑 감사하다. 부족한 부분 많이 배우고 다시 돌아오겠다"며 '아내의 맛' 하차를 암시하는 글을 올려 관심을 끌었다.

함소원의 글이 올라온 뒤, 여러 매체를 통해 이와 관련한 보도가 이어졌고 '아내의 맛' 제작진은 "함소원의 의사를 받아들여 하차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아내의 맛' 하차가 사실로 밝혀졌지만, 제작진과 함소원은 최근 불거진 방송 조작 의혹과 관련해서는 입을 열지 않았다.
진화-함소원 부부./ 사진=텐아시아DB
진화-함소원 부부./ 사진=텐아시아DB
함소원은 '아내의 맛'에서 소개한 중국 시부모의 별장이 진짜 별장이 아닌 에어비앤비 숙소라는 의혹을 받았다. 또 함소원이 남편 진화와의 불화설 이후 시어머니 마마와 막내 이모가 통화하는 장면이 전파를 탔는데, 함소원이 막내이모인 척 했다는 의혹도 있었다.

1997년 미스코리아 태평양으로 데뷔한 함소원은 영화 '색즉시공'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린 뒤 주로 중국에서 활동했다. 2018년 18살 연하의 천화와 혼인신고를 해 화제가 됐고, 같은 해 12월 딸을 품에 안았다. 데뷔 이후 뚜렷한 존재감을 보이지 못하던 함소원은 2018년부터 '아내의 맛'에 남편 진화와 출연하면서 전성기를 누렸다. 그러나 크고 작은 논란과 불화설 등에 휩싸였고, 함소원은 악플에 시달리기도 했다. 결국 '아내의 맛' 하차를 결정했지만 최근 불거진 의혹 등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