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냠냠박사' 떡볶이 주제로 새로운 먹방 창조
랄랄, 유민상과 함께 곱창 떡볶이 신메뉴 찾기
/사진=웹 예능 '냠냠박사' 영상 캡처
/사진=웹 예능 '냠냠박사' 영상 캡처


크리에이터 랄랄과 유민상이 만나 최강 떡볶이가 탄생했다.

26일 공개된 웹 예능프로그램 '냠냠박사' 두 번째 에피소드에서는 랄랄이 유민상과 함께 곱창 떡볶이 프랜차이즈의 신메뉴 개발 솔루션 찾기에 나선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랄랄은 유민상과 곱창 떡볶이를 놓고 호불호 대결을 펼쳤다. 랄랄이 여러 가지 재료를 떡볶이에 추가해서 먹는 타입인데 반해 유민상은 재료 본연의 맛을 즐기는 편이었던 것. 맛있는 것에 맛있는 것을 더하면 더 맛있다는 주장을 펼친 랄랄은 "짬뽕에 탕수육을 섞어도 맛있냐"는 질문에도 극호를 표현하며 큰 웃음을 안겼다.

길거리 인터뷰를 통해 떡볶이 선호도를 조사하던 랄랄은 몰려드는 팬들과 함께 엄청난 인지도를 자랑했다. 특히 유민상과 '맛있는 녀석들'들 보다 랄랄을 더 좋아하는 팬 덕분에 지인 섭외 음모론까지 불거졌을 정도.

이에 랄랄은 처음 만난 팬들을 위해 즉석에서 대학 합격 영상까지 찍어주는 등 지구 최강 인싸력을 마음껏 과시했다.

더불어 랄랄은 탄탄한 근육질 몸매를 자랑하는 솔루션 의뢰인과 마주하자 자신의 시그니처부캐인 '랄부선'을 소환, 김부선 성대모사로 "떡볶이 먹고 갈래?"라고 물어 현장을 웃음 초토화시켰다.

본격적인 떡볶이 먹방을 펼친 랄랄은 새로운 메뉴로 '민트 초코 떡볶이'를 제안, 맛을 가늠할 수 없는 독특한 솔루션으로 의뢰인의 고민을 해결했다.

이처럼 랄랄은 특유의 인싸력과 저세상 텐션으로 일반인들과의 만남을 통해 유쾌한 재미를 선사했다. 또한 떡볶이 취향 전쟁을 펼치며 먹방 최강자인 유민상 앞에서도 절대 밀리지 않는 모습으로 티격태격 남녀 케미를 마음껏 발산했다.

크리에이터 랄랄이 배달 음식 사장님들의 고민을 듣고, 먹방과 함께 기상천외한 솔루션을 제안하는 '냠냠박사'는 매주 금요일 오후 7시 유튜브 공식 채널을 통해 방송된다.

김소연 기자 kims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