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것이 알고싶다' 캐스팅 디렉터 조 씨 행적 추적
박은석 '명예훼손' 고소했던 조 씨
"조 씨, 합의금 달라고 종용"
합의금 노리는 사냥꾼 의혹
/사진=SBS '그것이 알고싶다'
/사진=SBS '그것이 알고싶다'


'그것이 알고싶다'에서 수년 간 배우들을 상대로 고소를 진행했던 캐스팅 디렉터 '조 씨'의 행적을 전한다.

27일 방송되는 SBS '그것이 알고싶다'는 '어느 캐스팅 디렉터의 비밀-억울한 피해자인가, 덫을 놓은 사냥꾼인가'라는 부제로 캐스팅 디렉터 조 씨를 집중 추적했다.

'그것이 알고싶다' 측은 "대중에게 이름과 얼굴이 알려진 배우들이 제보자가 돼 제작진을 찾았다"며 "어쩌면 자신의 이미지에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칠 수 있음에도 배우들이 용기를 낸 까닭은, 후배들이 자신이 겪었던 고통을 마주하지 않도록 '그'를 멈추게 하고 싶다는 순수한 마음에서였다"고 기획 의도를 설명했다.

배우들이 카메라 앞에서 들려준 이야기의 주인공은 캐스팅 디렉터 조 씨. 한두 명도 아닌 수십 명의 배우가 조 씨로 인해 괴로웠고, 지금도 괴롭다고 입을 모았다고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은 전했다.

'그것이 알고싶다'에 따르면 조 씨에 대한 소문은 2017년 대학로를 중심으로 시작됐다. 대학로 배우들의 증언에 따르면 대학로 곳곳을 누비며 배우들에게 접근해 명함을 건넨 캐스팅 디렉터라고 자신을 소개했고, 유명 감독의 대본을 보여주는 방법 등을 통해 배우들과 친분을 만들어갔다고.

이 과정에서 조 씨는 미팅 장소를 제작사나 오디션 장소가 아닌 SBS 목동 사옥 로비에서 진행했다. 게다가 작품이나 캐스팅과 관련해 만나기보단 밥이나 술을 먹자는 등 사적인 자리에 가까운 미팅을 강요하는 일들이 있었다는게 배우들의 설명이었다.

조 씨의 명함 속 회사의 실체를 의심하게 되는 사건도 발생했다. SBS 금토드라마 '펜트하우스'에 출연해 호평 받고 있는 박은석도 조 씨로부터 명함을 받고 의문스러웠다고 '그것이 알고싶다' 측에 밝혔다. 조 씨는 박은석이 배우들이 모인 단체 채팅방에 자신과 관련된 글을 게재했다는 이유로 소송을 제기하기도 했다.

박은석은 "제가 명함을 봤는데 그 명함에 **엔터테인먼트라고 돼 있었는데, 그때 당시 제가 **엔터테인먼트에 소속돼 있었다"며 "소속사엔 그 이름의 캐스팅 디렉터가 없었다"는 것.

추적해보니 명함에 적힌 이름이 진짜가 아니라는 것도 알게 됏다고. 박은석은 자신이 받은 대본을 돌려주는 과정에서 조 씨가 지나치게 화를 내는 등 의심스러운 행동을 계속 보이자 이 사실을 다른 배우들에게 알려야겠다고 결심했다고 한다.

박은석 씨는 당시 함께 공연 중이던 연극배우들 단체 채팅방에 조 씨를 조심하라는 글을 최초로 올렸고, 이는 대학로 배우들 사이에 퍼져나갔다. 그러자 과거에 비슷한 피해를 보았다는 배우들의 증언도 이어졌다.

'그것이 알고싶다' 측은 "'조심하자'는 글과 채팅이 배우들의 삶을 괴로움으로 옭아맬 도구가 됐다"고 전했다. 줄줄이 조 씨에게 고소장을 받게 된 것. 조 씨가 단체 채팅방에 참여했거나 글을 옮긴 배우들을 찾아내 자신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일일이 고소를 한 것이다. 이후 본인을 비판하거나 동조한 배우 수십 명을 차례로 만나 사과를 요구했고, 고소 취하를 빌미로 합의를 종용했다고 한다.

'그것이 알고싶다' 측은 "당시 조 씨가 제안한 합의금은 적게는 수십만 원에서 많게는 수백만 원에 달했다"며 " 미래의 더 큰 무대를 꿈꾸며 달려가던 대학로 배우들에겐 너무나 가혹한 금액이었고, 아무런 잘못이 없었다고 생각했지만, 연예계 활동을 위해 작은 흠 하나도 조심해야 했던 신인 배우들에게 조 씨와의 법적 분쟁에 휘말리는 것은 두려운 일이기 때문에 합의 종용에 따랐다"고 전했다.

조 씨에게 피소됐던 배우들의 증언에 따르면, 만난 자리에서, 자신의 명예가 실추되어 정신과 약까지 먹을 정도로 고통스럽다는 호소와 함께 본인의 이미지 훼손으로 일이 끊겨 경제적인 어려움마저 겪고 있다며 울먹이기도 했다고. 이런 이유를 들며 조 씨가 배우들에게 원한 것은 바로 합의금이었다고 입을 모았다.

조 씨는 매번 수백 장에 이르는 서류를 들고 다녔는데, 그 서류는 다른 사람들이 쓴 사과문과 합의서였다. 또한 다른 피해자들이 자신에게 잘못을 인정하는 음성녹취나 무릎을 꿇고 있는 사진 등도 가지고 다녔다고 한다.

조 씨는 이런 자료들을 증거로 내보이며 자신은 무고한 피해자가 확실하니 합의금을 달라고 종용했고, 일시불로 안되면 다달이 나누어 내라고까지 요구했다는게 피소당한 배우들의 말이었다. 합의를 거부하는 배우들에겐 자신의 명예훼손 사건을 언론에 직접 제보하며 기사화했고, 심한 경우 배우의 집에 직접 찾아가 행패를 부리다 접근금지 가처분신청을 받기도 했다.

'그것이 알고싶다' 측은 " 씨의 이런 행동들을 어떻게 이해해야 하냐"며 " 배우의 증언을 바탕으로 캐스팅 디렉터를 사칭한 '조 씨'가 그의 주장대로 명예훼손의 피해자인지, 아니면 소송 합의금 명목으로 돈을 노리는 가해자인지 알아보고자 한다"고 전했다.

김소연 기자 kims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