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우먼 박나래 / 사진 = 텐아시아DB
개그우먼 박나래 / 사진 = 텐아시아DB


웹예능 '헤이나래'에서 성희롱 개그로 비난을 받고 있는 박나래가 자필로 사과했다. 하지만 성희롱 논란이 한두 번이 아닌 데다가 '미숙한 대처능력'이라며 잘못의 요점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 사과문에 비난 여론은 쉽게 가라앉지 않을 듯하다.

박나래는 25일 새벽 자필 편지로 "웹예능 '헤이나래'에서 부적절한 영상으로 많은 분께 불편함을 끼친 것에 대해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입을 열었다.

그는 "방송인으로 또 공인으로서 한 방송을 책임지며 기획부터 캐릭터, 연기, 소품까지 꼼꼼하게 점검하고 적절하게 표현하는 것이 저의 책임과 의무였는데 저의 미숙한 대처능력으로 많은 분께 실망감을 안겨드렸다"고 사과했다.
박나래 사과문 / 사진 = 박나래 인스타그램
박나래 사과문 / 사진 = 박나래 인스타그램
앞서 박나래는 웹예능 '헤이나래'에서 성희롱 개그로 눈살을 찌푸리게했다. '헤이나래'는 키즈 크리에이터 헤이지니와 박나래가 함께 하는 동심 강제 주입 리얼리티 예능이다.

박나래, 헤이지니는 속옷만 입은 남자인형 '암스트롱맨'을 소개했다. 박나래는 "요즘 애들 되바라졌다"면서 인형을 살피곤 "너무 뒤가 T", "그것까지 있는줄 알았다"등의 인형 신체를 묘사하는 발언을 했다.

또 인형의 손으로 신체 주요부위를 가렸고, 제작진은 이를 '(조신) K-매너'라고 자막을 썼다. 길게 늘어나는 팔을 테스트하던 박나래는 인형의 사타구니 쪽으로 팔을 밀어넣었고 헤이지니는 당혹감을 숨기지 못했다. "방금 25금 아니에요?"라는 자막이 게재됐다.
'헤이나래' / 사진 = 유튜브 영상 캡처
'헤이나래' / 사진 = 유튜브 영상 캡처
해당 영상이 논란이 되자 '헤이나래' 제작진 측은 "문제의 영상은 재검토 예정이며, 앞으로 공개될 영상 역시 제작에 주의하도록 하겠다"고 사과했지만 항의는 계속해서 빗발쳤다.

헤이지니는 "어린이 콘텐츠를 제작하고 있는 크리에이터로서 시청해주시는 팬들과 모든 분들이 불편하게 느끼실 영상에 출연했다. 좀 더 신중하게 체크했어야 했는데 조심하지 못했다"고 사과했다.

박나래는 '헤이나래' 하차 의사를 밝혔지만, 프로그램 자체가 박나래, 헤이지니가 이끌어가는 예능이었기에 결국 폐지를 결정했다.

박나래의 문제는 성희롱 논란이 처음이 아니라는 점이다. 박나래는 지난해 MBC '여자들의 은밀한 파티-여은파'(이하 '여은파') 코멘터리를 위해 한혜진, 이시언, 헨리, 성훈이 모인 자리에서도 민망한 발언을 이어갔다.

박나래는 '여은파' 영상에서 "차를 타고 한강으로 이동하던 중 "흔들리는 차 있는지 봐라", "습기 차 있으면 백방이다(남녀가 함께 있다)" 등의 발언을 거침없이 했다. 이를 본 성훈은 당황한 듯 쿠션만 만지작거렸고, 이시언은 말을 잇지 못했다. 이에 헨리는 "추워서 그렇다. 그때 춥지 않았나"라며 수습에 나섰다. 그러자 박나래와 한혜진은 "네 차냐", "연인이랑 있었냐" 등 헨리를 몰아갔다.

이 방송 이후 누리꾼들은 "성별 바뀌었으면 그대로 하차", "기안84가 그랬다면 게시판 뒤집어짐", "장난으로 치부하기에는 도가 지나치다" 등의 지적을 하기도 했다.

'헤이나래'의 성희롱 논란 이후 '나 혼자 산다' 공식 홈페이지에는 박나래의 하차를 요구하는 내용의 글로 도배됐다. 시청자의견 게시판 화면을 열자마자 "박나래 하차를 요구한다"는 제목이 줄을 이었다.

논란에도 침묵하고 있던 박나래는 자필 사과문으로 사과했다. 하지만 논란이 된 연예인의 사과문과는 확연히 다른 모습은 팬들을 당황하게 했다. 진정성이 느껴지지 않고 잘못에 대한 요점이 없다고 지적한 것.

헤이지니는 어린이들에게 큰 영향을 주는 크리에이터. 박나래 역시 연예대상 대상을 수상했을 정도로 파워가 있는 예능인이다. 그런 두 사람이 성적인 논란을 부르는 영상을 제작해 미성년자에게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점을 전혀 고려하지 않았다는 점이 아쉽다. 사태를 얼렁뚱땅 넘기려는 대처 또한 아쉽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