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나래 성희롱 논란 불거지자
'헤이지니' 측 "과한 연출과 캐릭터 설정" 사과
네티즌 "박나래가 남자였으면 퇴출감"
개그우먼 박나래의 성희롱 논란에 '헤이나래' 측이 사과했음에도 시청자들의 항의가 빗발치고 있다.
스튜디오 와플 '헤이나래' 캡쳐
스튜디오 와플 '헤이나래' 캡쳐


지난 24일 유튜브 스튜디오 와플 '헤이나래' 측은 커뮤니티에 "2회 영상 관련하여 구독자분들께 실망감을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 드린다"고 했다.

이어 "구독자분들이 주신 의견을 겸허히 받아들여 2회 영상은 재검토 예정이며, 앞으로 공개될 영상 역시 제작에 주의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헤이나래' 제작진은 "과한 연출과 캐릭터 설정으로 출연자분들께 피해를 드린 점에 대해서도 송구스러운 마음"이라며 "다시 한번 헤이나래를 시청해주시는 모든 분께 사과의 말씀 드린다"고 고개 숙였다.

'헤이나래'는 CJ ENM의 유튜브 채널 '스튜디오 와플'에서 기획, 제작한 콘텐츠다. 19금 개그로 정평이 나있는 박나래와 어린이 대통령 헤이지니(본명 강혜진)가 만들어가는 동심 강제 주입 리얼리티 예능이다.

하지만 최근 공개된 2화에서 박나래가 선을 넘었다는 의견이 지배적이었다. 최신 유행 장남감 체험이 콘셉트인 해당 영상에서 박나래와 헤이지니는 속옷만 입은 남자인형 '암스트롱맨'을 소개했다.
박나래는 남자인형의 옷을 갈아입히며 의미심장한 표정을 지었고, "요즘 애들 되바라졌다"면서 인형을 살폈다. 그는 "너무 뒤가 T", "그것까지 있는줄 알았다"등의 인형 신체를 묘사하는 발언을 했다.

또 인형의 손으로 신체 주요부위를 가렸고, 제작진은 이를 '(조신) K-매너'라고 자막을 썼다. 길게 늘어나는 팔을 테스트하던 박나래는 인형의 사타구니 쪽으로 팔을 밀어넣었고 헤이지니는 당혹감을 숨기지 못했다. "방금 25금 아니에요?"라는 자막이 게재됐다.

제작진은 여기에 '39금 못된 손', '수위조절 대실패'라고 섬네일을 제작해 올렸다.

스튜디오 와플 측은 논란이 불거지자 섬네일을 교체했지만, 사태가 커지자 해당 영상을 삭제했다.

해당 논란이 불거지자 앞서 게재된 '헤이나래 EP.0 이게 방송에 나가요? 그래서 디지털로 왔습니다. 헤이나래의 각 금(禁) 정상회담 ※어린이 시청 금지※' 영상도 재조명됐다.

영상에서 헤이지니가 “저를 좋아하는 친구들이 박나래 언니에게 괴롭힘을 당하면 당근을 흔들며 구조 요청을 하라고 하더라”라고 말하자, 박나래는 “당근을 왜 흔들어?”라고 말하며 다리 사이에서 손을 흔드는 모션을 취했다.

또 발을 모아 테이블의 다리를 비비는 등 음란 행위를 연상시키는 장면이 있었다. 제작진은 이 장면에 ‘특이점이 온 발 사용법’, ‘야쓰’ 라는 자막을 게재해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네티즌들은 "박나래가 남자였으면 연예계 퇴출이었다", "박나래는 왜 사과하지 않나. 아무리 대본이 있다고 해도, 연기자도 공개사과해야한다", "예전같았으면 웃어 넘겼을 테지만 요즘은 사회가 달라졌다"며 박나래를 향해 질타를 쏟아냈다. 뿐만 아니라 박나래가 출연 중인 '나 혼자 산다'에서 하차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다.

한 업계 관계자는 "다양한 연령대의 구독자들이 보는 유튜브 콘텐츠는 수준 높은 성의식을 가지고 제작해야 하는데, 개그 또는 웃음을 유발한다는 안일함에서 왜곡이 비롯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