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채원빈 인스타그램
/사진=채원빈 인스타그램


채원빈의 근황이 이목을 사로잡는다.

채원빈은 SNS를 통해 서울, 제주도를 오가며 촬영을 진행하는 근황을 공개하고 있다. 사진 속 채원빈은 과즙미와 발랄미를 발산하며 보는 이들마저 미소 짓게 하고 있다.
/사진=채원빈 인스타그램
/사진=채원빈 인스타그램
/사진=채원빈 인스타그램
/사진=채원빈 인스타그램
마스크를 쓰고 활짝 웃는 장난꾸러기 같은 모습은 20대 초반 특유의 싱그러움이 가득하다. 이런 일상과 다르게 작품에 임할 때는 그 누구보다 진지해 다들 놀란다는 후문.
/사진=채원빈 인스타그램
/사진=채원빈 인스타그램
채원빈은 웹 드라마 '트웬티트웬티'에서 솔직하고 카리스마 넘치는 예은 역을 맡으며 단숨에 주목받았다. 이어 웹 드라마 '인어왕자 더 비기닝' 주인공으로 발탁되고, SBS '날아라 개천용'에서 여중생 정명희 역을 맡으며 기라성 같은 선배들에게도 밀리지 않는 존재감을 보였다.

소속사 아우터코리아는 "채원빈은 다양한 경험을 쌓으며 성장하고 있고 가능성이 많은 배우"라며 "제주도에서 촬영하고 있는 작품을 비롯해 또 다른 곳에서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김소연 기자 kims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