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영웅, 유튜브서 이병헌에 팬심 표현
가수 임영웅 /사진 = 유튜브채널 '임영웅' 화면
가수 임영웅 /사진 = 유튜브채널 '임영웅' 화면


가수 임영웅이 얇아진 허벅지에 대한 아쉬움을 나타냈다.

지난 21일 임영웅 유튜브 공식 채널 '임영웅'에는 '영웅이는 배가 고파요!'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됐다.

이날 임영웅은 피자 광고 모델로 촬영에 나섰다. 촬영 중간 잠시 쉬던 임영웅은 "요즘 축구를 안 해서 다리 살이 좀 빠진 것 같다"고 운을 뗐다. 이에 스태프는 "축구를 안 해서 그런 게 아니라 나이를 먹어서 그런 거일 수도 있다"고 말을 받았다. 이어 스태프는 "과거에 바짝 축구를 뛸 때는 오동통하게 허벅지에 살이 올라왔었다"고 공감하자 임영웅은 "맞다. 한창 축구를 많이 할 때는 나도 그런 걸 느꼈다"며 답했다.

이후 임영웅은 배우 이병헌에 대한 존경심을 드러냈다. 임영웅은 "내가 연기에 관심도 없고 잘 몰랐는데. 이병헌 씨의 영화 '광해' 연기를 보고 살짝이라도 따라 해보려고 했었다. 그런데 이게 따라 하기가 쉽지 않다. 이병헌 배우가 정말 대단하다"고 감탄했다.

그러면서 "'광해' 대본 하나 만들어 줘라"며 "사극 대본 없느냐"라며 사극 톤으로 대사를 치는 흉내를 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계속해서 영화 '내부자들' 속 이병헌의 연기를 흉내내기도 했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