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여빈, SNS 계정 해킹당했다
소속사 측 "피해 보는 일 없길"
배우 전여빈. /사진제공=tvN
배우 전여빈. /사진제공=tvN


배우 전여빈이 인스타그램 계정을 해킹당했다.

소속사 제이와이드컴퍼니는 25일 공식 SNS 계정을 통해 전여빈에 대한 공식 입장을 밝혔다.

소속사 측은 "전여빈의 개인 인스타그램 계정에 해킹된 것으로 보이는 팔로잉 계정 및 게시물(스토리) 활동을 확인했다. 이에 인스타그램 본사에 해킹 피해에 대한 복구와 조치를 요청했다"면서 "복구가 될 때까지 해당 일로 피해 보는 일이 없기를 바라며 알려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전여빈을 사랑해주는 분들에게 심려를 끼쳐 유감이며 빠른 복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전여빈은 tvN 토일드라마 '빈센조'에서 승소를 위해서라면 영혼까지 팔아넘길 독종 변호사 홍차영 역으로 활약 중이다. 다음은 제이와이드컴퍼니 입장 전문이다.안녕하세요. 제이와이드컴퍼니 입니다.

당사는 25일 오전, 전여빈 배우의 개인 인스타그램 계정에 해킹된 것으로 보이는
팔로잉 계정 및 게시물(스토리)활동을 확인하였습니다.

이에 인스타그램 본사에 해킹 피해에 대한 복구와 조치를 요청하였고,
복구가 될 때까지 해당 일로 인해 피해 보시는 일이 없으시길 바라며
알려드립니다.

전여빈 배우를 사랑해주신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리게 되어 유감이며,
빠른 복구를 위해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