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기웅, 화가 데뷔 초읽기
박해진 소속사와 에이전트 계약
명품X그림 컬래버레이션
화가 데뷔를 앞둔 박기웅/ 사진=마운틴무브먼트 제공
화가 데뷔를 앞둔 박기웅/ 사진=마운틴무브먼트 제공


배우 박기웅이 화가로 새로운 출발을 앞두고 있다.

박기웅은 최근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기획사 마운틴무브먼트와 화가 에이전트 계약을 체결했다.

연예계 '미대 오빠'로 잘 알려진 박기웅은 그의 재능을 알아본 마운틴무브먼트측의 제안으로 화가로 계약하고 활발한 활동에 나설 예정이다.

앞으로 박기웅은 명품 전문 기업 럭셔리판다(대표이사 황지선, 나수민)와 컬래버레이션 작업 등을 통해 국내외에서 글로벌 전시회를 열 계획이다.

럭셔리 판다는 마운틴무브먼트의 황지선 대표가 CEO를 겸임중인 명품 전문 기업으로 서울 삼성동, 남대문, 부산 등에 오프라인 매장을 운영해 새로운 명품 편집샵으로 입소문을 타고 있다.

황 대표는 "명품샵을 열고 운영하며 항상 고민했던 부분이 일상 속에서 자연스럽게 명품을 보고 구매할 수 있는 대중과의 소통 공간을 꾸미고 싶다는 거였다"며 "명품을 구매하는 것이 마치 여행지에서 현지의 소품샵을 구경하며 그 나라의 문화를 체험하는 것처럼 자연스러울 수 없을까 하는 고민을 하던 중 박기웅이 오랫동안 준비한 그림을 우연히 봤다. 그의 그림이 대중들에게 주는 감동과 회사의 가고자 하는 방향성이 같다고 판단해 적극적인 러브콜을 보냈다"고 설명했다.

이어 "연기로는 완성형인 박기웅이지만 대중들에게 이 아름답고 보석같은 그림을 꼭 소개해야겠다는 생각에 적극 나섰고, 다행히 멋진 그림이 탄생해 화가 박기웅의 발전에 지원을 할 수 있게 돼 기쁘다"고 덧붙였다.

앞으로 박기웅은 럭셔리판다와의 공동 작업을 통해 아름다운 그림과 명품이 만나는 새롭고 신선한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