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리, 레인컴퍼니 방문
싸이퍼 향한 응원 전해
"비, 자존심 굽히고 다녀"
가수 비와 이효리/사진=레인컴퍼니 제공
가수 비와 이효리/사진=레인컴퍼니 제공


가수 비가 이효리의 특급 의리에 크게 감동했다.

지난 23일 비의 공식 유튜브 채널에는 '이효리&비 싸이퍼 향한 따끔한 사랑의 맴매! 눈물 쏙 빼는 카리스마 조언은? "야 뭐가 그렇게 안꿀려?"'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해당 영상에는 신인 아이돌 그룹 싸이퍼(Ciipher)를 응원하기 위해 레인컴퍼니를 찾은 이효리의 모습이 담겼다.

이효리는 싸이퍼의 데뷔 앨범 타이틀 곡 '안꿀려' 뮤직비디오와 멤버들의 댄스 실력을 보며 흐뭇한 미소를 지었다. 뿐만 아니라 선배 가수 앞에서 잔뜩 긴장한 싸이퍼 멤버들을 위해 농담을 던지고, 진심 가득한 응원의 메시지를 전하는 이효리의 따뜻함은 영상 내내 훈훈함을 안겼다.

비와 이효리 특유의 케미스트리 역시 빛났다. 남다른 친분을 자랑하는 돈독한 사이인 두 사람은 가벼운 대화만으로도 최고의 입담 호흡을 자랑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이효리는 "비가 싸이퍼를 위해 자존심 많이 굽히고 구걸하고 다닌다"고 말했다. 이에 비는 "지금 방송국 감독님들 밥 사야 될 사람이 몇 십명이다"고 털어놨다.

영상 말미 비는 이효리가 자신의 문자 한 통에 바로 달려와 줬다는 사실을 알리며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앞서 이효리는 싸이퍼의 데뷔곡 '안꿀려'의 손가락 안무를 활용한 챌린지에 참여해 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