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성한, 성희롱 논란 해명
"'엉뽕' 언급, 몸매 칭찬하려고"
"섹시, 몸매 부각시켜야 했다"
개그맨 윤성한(위)와 그룹 브레이브걸스/ 사진=아프리카TV 캡처, 브레이브사운드
개그맨 윤성한(위)와 그룹 브레이브걸스/ 사진=아프리카TV 캡처, 브레이브사운드


개그맨 윤성한이 그룹 브레이브걸스 '롤린' 발매 당시 쇼케이스에서 성희롱성 발언을 했다는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최근 그는 아프리카TV 생방송을 통해 2017년 3월 브레이브걸스 쇼케이스 사회자로 나섰던 당시를 회상하며 자신을 향한 논란을 언급했다.

윤성한은 당시 상황에 대해 "쇼케이스를 (진행)했다. 그때 당시 섹시 콘셉트였고, 브레이브걸스 회사와 친해서 진심을 다해, 어떻게 해서라도 이슈가 될 수 없나 (생각하며) 사회를 봤다"고 말했다.

이어 멤버가 줄어든 걸 칭찬한 이유에 대해 "당시 멤버가 7명에서 5명으로 됐다. 2명이 줄어든 것에 대해서 부담감 이야기하길래 '5인이 더 보기 좋다'고 말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엉뽕(엉덩이 패드)'을 언급한 것에 대해선 "멤버 중 요가하시는 분이 있다. 몸매를 부각시키기 위해 '어떻게 엉뽕을 안 넣으시고도 몸매가 좋으시냐. S라인이다'라고 (칭찬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내가) 더듬는다는 말도 짜맞추기다. 몸을 더듬는 건 말도 안 된다"며 "뮤직비디오가 섹시 콘셉트라 멤버들이 네 분이 몸을 밀착시켜 더듬는 장면이 있다. 어떤 에피소드가 있냐니까 앞이 안 보여서 서로 더듬고 그랬다길래 장난으로 '제가 녹화장에 놀러갔으면 저도 좀 이렇게'라고 말한 게 전부다. 내용을 들어보면 아무것도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전혀 걱정은 없다. 쇼케이스에서 그 분들을 기분 나쁘게 한 것도 없고 회사와도 친하다. 4년 전에는 브레이브걸스가 섹시 콘셉트로 나와서 몸매도 부각시켜야 했다"며 "저도 쇼케이스 큐시트가 있다. 거기서 원하는 대로 해줘야 한다. 내가 다 진행하는 게 아니라 대본이 있다"고 설명했다.
'롤린' 발매 기념 쇼케이드 당시 브레이브걸스/ 사진=텐아시아DB
'롤린' 발매 기념 쇼케이드 당시 브레이브걸스/ 사진=텐아시아DB
그는 또 "그때는 섹시 콘셉트였다가 지금은 상큼 발랄 청순으로 뜬 거다. 최근에 표지도 바꾸고 뮤직비디오에 선정적인 장면도 없앴다"며 "그땐 내가 섹시함을 부각시켜야 했는데 지금은 아이유 같은 사람한테 엉뽕 이야기를 하는 것처럼 보이는 거다. 내 의도가 1도 그런 게 없었다"고 말했다.

끝으로 윤성한은 "4년 만에 '롤린'이 역주행을 하고 있는데 나는 4년 만에 안 좋은 기사가 역주행하고 있다"며 "브레이브걸스와 엮이면 조회수, 기사가 이슈되니까 자꾸만 엮는 것 같다. 잘되서 좋아했는데 내가 생각한 것보다 더 뜬 것 같다. 기분은 좋다"고 덧붙였다.

앞서 브레이브걸스 '롤린' 쇼케이스 영상이 재조명되자 윤성한은 많은 누리꾼들에게 '사회자로서 부적절한 발언을 했다'는 지적을 받았다.

당시 윤성한은 브레이브걸스가 원년 멤버들의 탈퇴로 5인조 개편된 후 컴백한 것에 대한 부담감을 토로하자 "기획사도 7명이면 경비가 많이 나간다", "차라리 울었으면 기자님들이 좋은 기사 많이 썼을 텐데", "아까 울었는데 지금 다시 울 수는 없느냐"고 말했다.

몸매 관리 비결로 '운동'을 꼽은 은지에게는 "뽕 이런 거 안 넣고?"라고 되물었다. 또한 "멤버들의 시력이 좋지 않아 서로를 쓰다듬는 안무가 있었는데 고생을 했다"는 유나에게 "제가 그때 놀러갔으면 저를 만지셨을 수도 있겠네요"라고 했다. "살이 쪄서 8㎏을 감량했다"는 말에는 "지금 보니까 보통 체격인데, 그 전에는 아주 어마어마했겠다"고 받아쳤다.

윤성한은 2003년 SBS 7기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해 '웃찾사'에서 '싸쓰', '왜없어' 등의 코너로 활동했다. 이후 아프리카TV에 진출해 BJ로 활동을 시작했으며, 신비주의 가수 'Y군'으로 노래를 발매하기도 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