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박봄이 오늘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팬에게 전하는 영상 메시지는 남겼다.

오는 31일 새 싱글 ‘도레미파솔’ 발매를 앞두고 녹음실에서 연습을 하는 모습과 함께 팬에게 전한 그다.

박봄은 “컴백 준비를 위해 녹음실에서 열심히 연습을 하고 있다. 컴백 준비를 하기까지 몸도 마음도 힘든 일이 많았는데 믿고 응원해 주고 기다려 준 팬에게 감사드린다”라는 메시지와 함께 컴백을 준비하면서 11kg을 감량한 소식도 함께 전했다.

과거 박봄은 ADD를 앓고 있다고 고백한 바 있다. ADD는 주의를 집중시키는 시간이 극히 짧고 충동성, 과잉행동 등을 일으킨다 알려진 질환이다. 이로 인해 그는 식욕통제에 어려움을 느껴 한때 70kg까지 증가한 모습으로 팬들의 우려를 낳았으나 이후 빅마마 이영현을 비롯해 이승연과 슈퍼주니어 신동, 가수 허각 등 많은 연예인들이 찾은 다이어트 전문 기업의 도움을 받아 11kg 감량에 성공하며 예전 건강한 모습을 되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박봄은 다이어트 관리 중 식욕 통제가 되지 않아 식단 관리에 어려움이 있었고 감정 기복이 심해져 관리를 중단하는 등 많은 어려움이 있었지만 팬들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포기하지 않고 노력을 한 결과 11kg 감량에 성공하며 복용하던 약도 많이 줄이게 됐다는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한편, 박봄 새 싱글 ‘도레미파솔’은 오는 31일 오후 6시에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발매될 예정이다.

이미나 기자 minalee1207@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