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우식, 안티팬 폭행사건 고소장 접수 "종로경찰서 다녀왔다"


‘게이 커밍아웃’으로 화제를 모은 가수 박우식이 자신에게 폭행을 가했던 가해자를 고소했다고 밝혔다.

박우식은 지난 21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박우식TV에 ‘종로경찰서 방문했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박우식은 폭행 피해 이후 근황을 밝히며 “아직도 불안하고, 무섭고, 불안하고, 힘들다. 사람 만나는 것도 힘들고, 불안한 하루하루를 지내고 있다”고 털어놨다.

이어 “(폭행) 영상을 올리면 그 분이 제 유튜브를 보신다고 했기 때문에 연락이 올 줄 알았다”며 “사건 이후로 연락이 없었고, 재발 방지를 위해 강경 대응하기로 했다”고 알렸다.

또 박우식은 “이번 사건으로 인해 심적으로 힘들고 부담을 느꼈다. 그래서 유튜브 등 모든 활동을 중단하게 됐다. 전에 찍어 놨던 콘텐츠는 소속사를 통해 올리겠다”며 “쉬면서 많은 생각과 앞으로 활동을 해야 할지 고민하겠다. 이번 사건이 마무리되는 대로 찾아뵙는걸로 하겠다”고 덧붙였다.

박우식은 “조작 논란이 있었기에 후반부에 경찰서 영상도 담았다”며 서울 종로경찰서를 방문한 모습도 공개했다. 그는 “고소장이 접수됐고 담당 형사가 배정되는 대로 연락을 주기로 했다”며 “연락이 오면 성실히 조사에 임할 것”이라고 말했다.

소속사 A1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박우식은 지난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에 있는 모 식당에서 소속사 직원과 식사를 하던 중 한 안티팬에게 멱살을 잡히는 등 폭행 및 폭언 피해를 입었다. 이에 소속사는 “향후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가해자를 찾아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히며 활동 중단 소식을 전했다.

한편, 박우식은 2010년 방송된 ‘슈퍼스타K’ 시즌2에 출연해 동성애자임을 고백해 화제를 모은 인물이다. 이후 MBC ‘다큐 소나기’, SBS ‘궁금한 이야기Y’, YTNSTAR ‘특종 헌터스’ 등에 출연해 얼굴을 알렸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