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M C&C
사진=SM C&C


SM C&C는 2021년 2월 콘텐츠 제작스튜디오의 조직개편을 마무리하고 본격적으로 디지털 콘텐츠제작과 IP(지적재산권)확보에 드라이브를 걸고 나섰다.

SM C&C는 2017년 3월 오리지널IP 'NCT 라이프'를 론칭한 이후 현재까지 29개 오리지널IP를 확보하며 디지털 콘텐츠 시장내 입지를 공고히 하고 있다

오리지널IP 증가는 SM C&C 콘텐츠 제작스튜디오의 실적 개선으로 이어지며 2019년 실적 턴어라운드를 이끌었고, 2020년은 매출액 80억, 2021년 매출액은 전년비 180% 이상 증가한 225억을 달성하며 외형이 한 단계 성장하는 원년이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SM C&C 콘텐츠 제작스튜디오의 성공요인은 국내외 OTT플랫폼 확대에 따른 콘텐츠 수요 증가라는 환경적 측면도 존재하나, 경쟁사들 대비 차별화를 위해 역량이 확보된 예능PD를 영입하고 SM C&C 소속 아티스트와 시너지를 만들어낸 회사의 노력이 더 크다.

이러한 변화는 소비자 눈높이에 맞는 양질의 콘텐츠 제작과 경쟁사대비 원가경쟁력 확보는 물론 콘텐츠와 아티스트를 연계한 부가사업까지 확장할 수 있게 했다는 점에서 내실과 외실을 모두 챙겼다고 볼 수 있다.

SM C&C 김동준 대표는 “포털, OTT 등 플랫폼이 많아지고 있는 상황에서 양질의 콘텐츠는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 이에 콘텐츠 제작사로서 오리지널IP 확보는 SM C&C의 차별화된 경쟁력임과 동시에 실적 측면에서는 롱테일전략이 가능한 바, SM C&C의 미래 성장동력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