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영석 PD /사진 = 네이버 NOW  제공
나영석 PD /사진 = 네이버 NOW 제공


'신서유기', '윤스테이' 등 tvN을 예능 강국으로 만든 나영석PD가 지난해 12억 원이 넘는 연봉을 챙겼다. 이는 CJ ENM 대표보다 높은 금액으로 그룹 내 급여 상위 5위에 올랐다.

지난 22일 CJ ENM이 공시한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나영석 PD는 지난해 급여 2억8900만원을 받았다. 여기에 상여 9억4000만원 등 총 12억2900만 원을 받았다.

나영석 PD는 2001년 KBS 27기 공채 프로듀서로 입사해 '1박2일'을 성공적으로 이끌며 대표적인 스타PD로 꼽힌다. 2013년 CJ ENM으로 이적해 '꽃보다할배', '꽃보다청춘', '삼시세끼', '신서유기', '윤식당' 등 연출을 맡아 시청률 대박을 냈다.

CJ ENM은 "사업부문 매출, 영업이익 지표 및 제작 콘텐츠의 시청률, 화제성, 콘텐츠 판매액 등 계량 측정 지표에 기준해 콘텐츠제작 성과를 반영했다"며 "또한 업무 전문성과 PD직군 코칭 및 사업 기여도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했다"고 밝혔다.

나 PD는 허민호 커머스 부문 대표이사(12억 700만 원)와 올해 CJ CGV로 자리를 옮긴 허민회 대표이사 (10억 5200만 원) 보다도 많은 액수로, CJ 그룹 내 급여 상위 5위에 해당한다.

나영석 PD는 수년째 수십억대 연봉을 받고 있다. 2018년엔 37억 2500만 원을 수령해 이재현 회장( 27억 2700만 원)보다 많이 받았다.

한편 KBS 출신으로 '1박2일'을 런칭한 뒤 2011년 CJ ENM으로 이적한 이명한 티빙 대표는 급여 3억1700만원, 상여 11억2200만원을 수령, 연봉은 14억3900만원이었다.

CJ ENM에서 가장 높은 보수를 받은 인물은 이미경 부회장으로 급여 19억2300만 원, 상여 10억5300만 원으로 총 29억7600만 원을 받았다. 이재현 회장은 급여 17억 3100만 원, 상여 11억 3100만 원으로 총 28억 6200만 원을 받았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