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윤, JTBC '싱어게인' 우승
첫 단독 패션 화보 공개
"많은 걸 포용하는 아티스트 되고파"
가수 이승윤의 화보. /사진제공=아레나 옴므 플러스
가수 이승윤의 화보. /사진제공=아레나 옴므 플러스


가수 이승윤의 첫 단독 패션 화보가 22일 공개됐다.

화보와 함께 이어진 인터뷰에서 이승윤은 촬영 소감에 관해 "옷이 날개라는 말이 괜히 있는 게 아니다. 처음엔 내가 잘 소화할 수 있을까 싶었는데 입어보니 정말 예쁘다. 가장 마음에 드는 아이템은 쇼트 팬츠"라고 밝혔다. 자신만의 자유로운 분위기로 의상을 탁월하게 소화하는 이승윤의 모습에 스태프들의 찬사가 끊이질 않았다는 후문이다.

무명 가수에서 JTBC '싱어게인' 30호, 그리고 우승자로 이름을 알린 이승윤은 "내게 음악이란 꿈 이상이었다. 너무 사랑하는 존재가 있는데, 맺어지지 않는 순간이 계속 이어져 그저 바라만 보는, 마음을 접어야 하는데 접히지 않는 존재였다"고 설명했다.
이승윤 화보. /사진제공=아레나 옴므 플러스
이승윤 화보. /사진제공=아레나 옴므 플러스
유명세를 얻은 것에 대해서는 "이렇게 말하면 많이들 서운해하겠지만, 유명이란 말이 마냥 달갑고 기쁘지만은 않다. 내가 기존 자작곡에서 말하던 것들, 대변해온 것들의 반대편에 서는 걸 경계하고 싶다. 계속 경계선에 있으면서 정체성을 넓혀나가고, 내 안의 날이 무뎌지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전했다.

현재 가장 간절한 것을 묻자, 이승윤은 "나는 보컬리스트나 작곡가가 아닌 싱어송라이터로서의 정체성을 강하게 지니고 있다. 이제는 커버 곡이 아닌 내 노래를 많은 분께 들려주고 싶다"고 소망했다. 자작곡 '무명성 지구인', '게인 주의' 등 어둠 속에 묻혀있는 이름 없는 개인들에게 주목해온 그는 "그건 내가 살아온 삶이자, 삶을 바라보는 시각 자체다. 하지만 빛과 어둠, 강자와 약자, 승자와 패자라는 쉬운 이분법만으론 설명할 순 없다. 그 안에서도 소외되는 사람이 있기 때문이다. 나는 단지 문장에서 벗어나 있는 사람들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 싶다. 그들과 함께 행복하고 싶다"며 신념을 드러냈다. 이어 "혼자 행복해서 뭐하나, 나중에 다 후회하던데"라고 덧붙였다.
이승윤 화보. /사진제공=아레나 옴므 플러스
이승윤 화보. /사진제공=아레나 옴므 플러스
그러면서 "자기만의 날을 무뎌지지 않게 품고서도 많은 걸 포용하고 끌어안는 아티스트가 되고 싶다"고 알리면서, 가장 믿는 것은 "초콜릿"이라고 답했다. 이승윤은 "난 초콜릿을 믿는다. '초콜릿 이상의 형이상학은 없어'라는 페르난도 페소아의 시집이 있다. 난 한순간의 행복을 믿는다. 지금 이 순간처럼"이라고 말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