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도마 사망, 향년 28세
동료 기타리스트 소식 알려
사인 아직 밝혀지지 않아
밴드 도마의 김도마(왼쪽), 거누/ 사진=인스타그램
밴드 도마의 김도마(왼쪽), 거누/ 사진=인스타그램


인디밴드 도마의 보컬 김도마가 사망했다. 향년 28세다.

도마의 기타리스트 거누는 지난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어제의 상황이 정리되지 않아 주변 몇 분에게만 연락을 드렸다"며 "지난 19일 도마의 멤버 김도마(본명 김수아) 누나가 세상을 떠났다"고 밝혔다.

그는 "아마 월요일 전주에서 장례식을 진행할 것 같다"며 "자세한 사항들은 전해받으면 다시 공유해 드리겠다"고 덧붙였다.

이후 거누는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아직 장소와 일정이 정확히 정해지지 않았다"며 "저도 빨리 소식 전해드리고 싶지만 더 기다려야할 것 같다. 알게 되는대로 바로 공유하겠다"는 글을 추가로 게재했다.

김도마의 사인은 아직 알려진 바 없다. 거누의 트위터에 따르면 오늘(22일) 부검을 진행할 예정이다. 소식을 접한 요조 등 동료 뮤지션과 팬들은 고인을 향해 애도의 뜻을 보내고 있다.
밴드 도마의 김도마(왼쪽), 거누/ 사진=인스타그램
밴드 도마의 김도마(왼쪽), 거누/ 사진=인스타그램
도마는 2015년 8월 발매한 '도마 0.5'를 통해 데뷔했다. 2017년에는 정규 1집 '이유도 없이 나는 섬으로 가네'를 발매했다. 이 앨범은 2018년 대중음악상 포크 부문 음반상 및 노래상 후보에 오른 바 있다.

김도마는 작사, 작곡에서 모두 출중한 실력을 갖고 있다. 청명하면서도 몽환적인 목소리는 많은 이들에게 위로를 안겼다. 특히 넷플릭스 드라마 ‘보건교사 안은영’ 5회 엔딩곡 ‘휘파람’을 통해 대중들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다음은 거누의 인스타그램 게시글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도마의 거누입니다.

어제의 상황이 정리되지 않아 주변 몇 분에게만 연락을 드렸습니다.

어제(3월19일) 도마의 멤버 김도마(김수아) 누나가 세상을 떠났습니다. 아마 월요일 전주에서 장례식을 진행할거 같습니다. 자세한 사항들은 전해 받으면 다시 공유해 드리겠습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