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인영, 지인과 함께 우정타투 인증
이후 디자인 도용 의혹 제기돼
"미처 확인하지 못한 점 죄송"
서인영 /사진=SNS
서인영 /사진=SNS


가수 서인영이 지인과 한 우정 타투를 공개했다가 도용 논란이 일어 사과했다.

지난 21일 오후 서인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OO언니랑 커플타투. 22년 우정"이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서인영은 지인과 함께 팔에 새긴 타투를 자랑하고 있다. 이들의 팔에는 'ALL IS WELL'이라는 문구의 타투가 컬러풀한 색상으로 적혀 있다.

이를 본 일부 네티즌들은 댓글을 통해 해당 타투가 유명한 타투이스트의 개인 디자인이라고 지적하며 도용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서인영은 "일단 본의 아니게 이렇게 시끄러운 일을 만들게 돼 유감이다"라며 "이 도안은 친구가 예전부터 외국 사이트에서 보았고, 하고 싶어서 가지고 있던 도안인데 마침 생일을 맞아 함께 하게 됐다"고 해명했다. 이어 "친구가 이런 일을 몰랐던 점과 제가 확인을 미처 하지 못한 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서인영의 지인 역시 "모르고 했지만 기분 나쁘신 부분 이해하고 사과드린다. 제가 소장하고 있는 도안 중 예쁜 도안이라 외국 사이트에 있는 레터링을 예전에 저장해 두었다. 그리고 이번에 이렇게 한국 아티스트분의 도안인 줄 모르고 사용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경솔했던 점, 원작 타투이스트분께 사과 진심으로 드리며 다시 한번 저의 선택이었음을 알려드리고 싶다"며 "인영이는 정말 이런 상황을 모르고 있었다. 모르고 있던 인영이에게도 너무 미안하다. 정말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서인영은 해당 디자인에 대해 전혀 몰랐음을 거듭 강조했다.

더불어 원작 도안을 디자인한 타투이스트에게 다이렉트 메시지를 보내 직접 사과했다고도 전했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