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성년자 성희롱 논란 김민아
영화 '내부자들' 폭탄주 장면 흉내 '논란'
김민아 /사진=왜냐맨 하우스 유튜브
김민아 /사진=왜냐맨 하우스 유튜브


미성년자 성희롱 논란으로 활동을 중단했던 방송인 김민아가 이번엔 영화 속 19금 연기를 흉내내 네티즌들이 갑론을박 중이다.

지난 20일 유튜브 '왜냐맨 하우스'에는 '우리는 오늘에서야 서로에 대해 알았다'며 프로필을 서로에게 알리는 김민아, 유키카의 모습이 그려졌다.

김민아는 자신의 취미와 특기를 설명하던 중 "이거는 말 안해도 되요. 말을 못 하니까"라며 일어났다.

그는 마임으로 탁자에 잔을 탁탁탁 놓더니 뒷짐을 지고 허리에 반동을 줘 폭탄주를 쓰러뜨리는 포즈를 취했다.

많은 네티즌들이 영화 '내부자들'에서 배우 이경영이 신체일부를 사용해 폭탄주를 마는 장면이라고 추정했다.

영상이 공개되자 유튜브 이용자들은 김민아의 특기(?)에 대해 호불호가 갈렸다. 일부 네티즌들은 "김민아 정신차려라", "이걸 재밌다고 보는 인간들이 있네", "미성년자 성희롱 해놓고 또 한다는 게 저런거네. 안타깝다", "왜 항상 드립의 소재가 이런거냐" 는 등 비판을 쏟아냈다.

반면 "이경영 따라한게 왜 논란이지", "김민아에게만 엄격하게 잣대를 들이대는 것 아니냐", "문제를 삼으면 문제가 되는 것. 웃기기만 하다"는 반응을 보인 네티즌들도 있었다.

한편 김민아는 지난해 5월 '대한민국 정부' 채널의 '왓더빽' 코너 시즌2에서 화상으로 연결된 남자 중학생에게 "에너지가 많을 시기인데 그 에너지는 어디에 푸냐", "혼자 집에 있을 때 뭐하냐" 등 성희롱으로 해석될 수 있는 질문을 해 논란이 됐다.

자유대한호국단은 김민아가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아청법) 등을 위반했다며 고발하기도 했다. 논란이 거세지자 '대한민국 정부' 유튜브 채널은 영상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김민아는 "저로 잘못된 일, 제가 책임지고 상처받은 분들께 모두 직접 사죄드릴 것을 약속한다"며 "자극적인 것을 좇지 않고 언행에 각별히 조심하겠다"고 사과했다. 이후 출연 중이던 tvN '온앤오프', KBS Joy '이십세기 힛-트쏭'에서 하차했다.

이후 지난 2월 김민아는 '왜냐맨 하우스'를 통해 복귀 PD가 "얼굴만 봐도 불편해 하실 수 있다"고 말하자 "맞다. 나도 내가 불편해"라며 여론을 의식하기도 했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