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혐의로 구속된 황하나
마약 혐의로 구속된 황하나


서울 강남의 한 모텔에서 먀약 투약 남녀가 경찰에 체포됐다.

22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20대 여성 A씨와 30대 남성 B씨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이 중 A 씨는 지난해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씨의 절도 혐의를 폭로한 인물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지난 19일 오후 10시께부터 이튿날 오전 사이 강남구의 한 모텔에서 마약을 투약한 혐의를 받는다. 모두 마약 간이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였다.

A씨는 지난해 12월 다른 마약 투약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을 당시 황씨가 "한 달 전 (자신의) 집에 들어와 명품 의류와 신발 등을 훔쳤다"고 밝힌 인물이다.

황 씨는 집행유예 기간인 지난해 8~12월 남편 고(故) 오 모 씨와 필로폰을 수차례 투약한 혐의를 받는다. 오 씨는 지난해 12월 극단적 선택으로 사망했다. 황 씨는 같은 해 11월 A 씨의 집에서 500만원 상당의 명품 의류와 신발 등을 훔친 혐의도 받는다. 마약 연루 의혹을 받던 A 씨의 남자친구 C 씨 또한 극단적 선택으로 의식불명 상태인 것으로 전해진 바 있다.

황 씨는 마약 혐의로 검거되기 전 C 씨와 고급차량 도난 공방을 벌이기도 했다.

이미나 기자 minalee1207@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