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레이트 코멧' 정은지./ 사진제공=플레이엠
'그레이트 코멧' 정은지./ 사진제공=플레이엠


그룹 에이핑크(Apink)의 정은지가 뮤지컬 '그레이트 코멧'의 첫 공연을 호평 속에 성공적으로 마쳤다.

지난 21일 서울 유니버셜아트센터에서 개막한 뮤지컬 '그레이트 코멧'의 주연 캐스트인 '나타샤'로 무대에 오른 정은지가 소속사 플레이엔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첫 공연 소감을 밝혔다.

정은지는 "6년 만에 뮤지컬 작품으로 인사드리게 되어 반갑다. 코로나19로 인해 많은 분들이 힘들어 하고 계실 때 이렇게 공연으로 잠깐이나마 마음의 여유를 드릴 수 있게 되어 기쁘고 다행이다. 코로나19로 인해 1년이나 미뤄진 작품인 만큼 정말 많이 떨리고 긴장이 되지만, 앙상블 배우분들 모두 하나된 마음으로 감사하고 기쁘게 관객 여러분들을 기다리고 있겠다. 즐겨달라. 감사하다"라고 밝혔다.

'그레이트 코멧'은 현재 미국 공연계 유명 작곡가 겸 극작가인 데이브 말로이가 톨스토이의 걸작 소설 '전쟁과 평화' 중 일부 스토리를 기반으로 연출가 레이첼 챠브킨과 손을 잡고 만든 성스루(sung-through) 뮤지컬로, 지난해 9월 개막 에정이었으나 코로나19 여파로 연기된 바 있다.
뮤지컬 '그레이트 코멧' 정은지./ 사진제공=플레이엠
뮤지컬 '그레이트 코멧' 정은지./ 사진제공=플레이엠
'그레이트 코멧'으로 6년 만에 뮤지컬 복귀하며 주목받은 정은지는 극중 전쟁에 출전한 약혼자를 그리워하는 순수하고 사랑스러운 스무 살의 여인 '나타샤' 역을 맡아 관객들에 가슴 벅찬 연기를 선사했다. 정은지는 2012년 '리걸리 블론드'의 '엘 우즈' 역, 2014년 '풀 하우스'의 '한지은' 역 등 작품을 통해 안정적인 연기와 노래 실력을 뽐내며 뮤지컬 배우로 관객들에 눈도장을 찍은 바 있는 만큼, 앞으로 활약에 더욱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정은지는 2012년 연기 첫 도전작 tvN '응답하라 1997'부터 SBS '그 겨울, 바람이 분다', JTBC '언터처블' 등으로 연기 활약을 펼쳐왔으며, 2019년 7월 부터 KBS 쿨FM '정은지의 가요광장'의 DJ를 맡아 2020년 '올해의 브랜드 대상'에서 라디오 DJ상을 수상하는 영광을 누리기도 하는 등 다채로운 활약을 펼치고 있다.

정은지가 속한 걸그룹 에이핑크는 미스터츄', '노노노', '1도 없어', '덤더럼' 등 수많은 히트곡으로 큰 사랑을 받아온 'K팝 대표 걸그룹'으로, 올해로 10주년을 맞아 오는 4월 19일 데뷔일 기념 팬송 발매 등 2021년 다채로운 이벤트를 예고하고 있다.

'그레이트 코멧'은 3월 21일부터 5월 30일까지 서울 유니버설아트센터에서 공연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