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장예원 / 사진=텐아시아DB
SBS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장예원 / 사진=텐아시아DB


최근 프리랜서를 선언하고 방송인으로 활약 중인 SBS 아나운서 출신 장예원이 '지금은 SM의 딸'이라며 호탕한 입담을 선보였다.

장예원은 22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장예원은 가장 먼저 프리랜서 활동에 대한 이야기를 꺼냈다. 장예원은 SBS 퇴사하고 SM C&C와 계약을 체결, 방송인으로 인생 2막을 시작했다.

장예원은 "프리랜서 선언한 지 3~4개월 됐다. 예전엔 S본부의 딸이었고 지금은 SM의 딸"이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이어 "(프리랜서를) 후회하지는 않는다. 이 말이 서운하게 들릴 수 있어 조심스럽지만 SBS는 늘 그립지만 돌아갈 순 없는 곳"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차피 일하러 나왔기 때문에 재미있게 이것저것 다 해보고 싶다"고 설명했다.
SBS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장예원 / 사진=텐아시아DB
SBS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장예원 / 사진=텐아시아DB
DJ 박명수는 "프리 선언한 아나운서들은 6개월까지 퇴직금으로 버틴다더라. 퇴직금 잘 있냐"고 물었고 장예원은 "(퇴직금) 잘 있다. 갖고 있다. 사치를 한다든가 씀씀이가 큰 편이 아니다"라고 답했다.

한 달 수입에 대해서는 "우리 스태프, 가족들이 소고기 먹고 싶다고 할 때 언제든지 사줄 수 있는 정도"라며 "피자를 주문할 때 토핑, 소스를 추가할 지 말지 고민하지 않냐. 그런 걸 고민 없이 할 수 있는 정도다"라고 솔직하게 밝혔다.
SBS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장예원 / 사진=텐아시아DB
SBS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장예원 / 사진=텐아시아DB
입사 당시 '최연소 아나운서' 타이틀로 유명했던 장예원은 1900:1의 경쟁률을 뚫고 합격했다. 장예원은 "SBS가 처음이었다. 운이 좋았던 것 같다"며 "나도 한 번에 될 줄 몰랐는데 절차가 너무 힘들어서 '지금 아니면 안되겠다'는 마음으로 임했다"고 했다.

'장폭스'라는 별명과 유튜브 채널명도 언급했다. 그는 "장폭스는 부캐(부캐릭터) 같은 거다. 안티들이 쓰던 단어를 가져와서 제 별명화를 시키고 유튜브 채널명으로도 쓰고 있다. 뭔가 전환하는 계기가 된 것 같다"고 밝혔다.

안티라는 말에 악플을 다 보냐는 질문이 나왔고, 장예원은 "예전에는 괜찮은 줄 알고 다 봤다. 생각해 보니 괜찮은 게 아니더라. 굳이 '왜 나의 하루를 댓글을 보며 망칠까'라는 생각이 들어 그 이후에는 안 보기 시작했다"고 털어놨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