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화 함소원 부부 / 사진 = 텐아시아 DB
진화 함소원 부부 / 사진 = 텐아시아 DB


함소원이 팬들과 소통 중 속내를 드러냈다.

지난 19일 함소원은 "우리 요즘 정들었지요"라며 한 팬과 나눈 메시지를 게재했다.

팬은 "어깨 수술하고 통증 잊으려고 소원씨 라방 보고 있다"고 했다.

함소원은 "방송에서 멋지게 저를 포장해주신다"며 "제가 나오면 방송이니까 그렇게 그런가보다 이해해 달라. 방송이 전체 함소원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사실 저는 나이는 많지만 유치한 인간"이라며 "라이브할 땐 연예인이란 사실도 잊고 그냥 아줌마 자체다. 혜정이 재우고 육아에 지친 이 맘을 수다하고 싶은 엄마"라고 털어놨다.

함소원은 "같이 나이 들고 같이 웃고 같이 울기도 하고 나이들어 느끼는 현상들은 똑같다. 미리 준비한 제가 알려드리는 것"이라고 했다.

또 함소원은 "세상 살다보면 이런 일 저런 일 다 있다"며 "그럴때 우리 맘 단단히 먹고 잘 이겨내 보자"고 응원했다.

함소원은 최근 남편 진화와 불화 위기를 겪었으나 극적으로 화해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