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치훈, 지난해 급성 패혈증으로 사망
오늘(19일) 사망 1주기
유족들,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 유산 기부
고(故) 이치훈/ 사진=SNS
고(故) 이치훈/ 사진=SNS


'얼짱시대' 출신 아프리카 BJ 고(故) 이치훈이 세상을 떠난지 1년이 지났다. 유족들은 사망 1주기를 맞아 뜻깊은 기부를 진행하며 고인을 추모했다.

고 이치훈은 지난해 3월 19일 사망했다.

고인은 임파선과 몸살 증세로 병원을 찾았다가 고열 증세를 보여 병원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검사 결과는 음성이었으나 고 이치훈은 세균성 뇌염 진단을 받았고 치료를 받던 중 급성 패혈증으로 사망했다.

아동옹호기관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 따르면 고인의 유족들은 지난 18일 이치훈의 유산을 기부했다. 전달식에는 모친 정은영 씨와 고인과 절친했던 배우 송채린, 김재훈이 참석했다.

이번 후원은 3월 19일 고 이치훈의 기일을 맞아 진행됐다. 후원금은 재능이 있으나 경제적 어려움으로 꿈을 펼치지 못하는 아동과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성인이 되어 세상에 나가야 하는 아동을 위한 사업비로 사용된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은 고 이치훈을 유산 기부 후원자 모임인 그린레거시클럽 29호로 헌액할 예정이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이제훈 회장, 故 이치훈의 어머니 정은영 씨, 배우 김재훈·송채린 /사진=초록우산어린이재단 제공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이제훈 회장, 故 이치훈의 어머니 정은영 씨, 배우 김재훈·송채린 /사진=초록우산어린이재단 제공
고 이치훈의 모친 정은영 씨는 "아들은 생전에도 선하고 검소한 성격이었다. 주변 사람들에게 선한 영향력을 나눠주는 사람이었다"며 "아들이 남겨 놓은 재산을 생명을 살리는데 사용하면 하늘에 있는 아들이 더욱 기뻐할 것 같아 (기부를)결심했다"고 전했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이제훈 회장은 "고인의 뜻이 실현될 수 있게 마음이 힘든 와중에 후원을 결심해 주신 고인의 어머니께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소중한 후원금이 우리 아이들을 위해서 귀하게 쓰일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1988년생인 고 이치훈은 예능프로그램 '얼짱시대'에 출연하며 대중에 얼굴을 알렸고, 이후 BJ로 활발한 활동을 펼쳤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