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 17kg 증량 근황…김구라 붕어빵인데 훈남


래퍼 그리(김동현)가 근황을 공개했다.

지난 18일 그리는 이모티콘과 함께 두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에서 그리는 예전보다 더 체격이 좋아보인다. 부친인 김구라를 쏙 빼닮았다.

그리는 최근 방송된 한 라디오에서 "13kg을 감량한 후 지금은 다시 17kg이 찐 상태"라고 설명했다. 홍진경은 이에 대해 "근육으로 키운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리는 다이어트 비결로 "식단을 잘 지키고 사이클을 탔다. 생활 루틴을 잘 지키니 빠지더라"라고 귀띔했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