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인석, SNS 통해 소신 발언
"다문화 가정인데…"
/사진=김인석 인스타그램
/사진=김인석 인스타그램


개그맨 김인석이 외국인을 대상으로 실시하는 코로나19 방침에 목소리를 높였다.

김인석은 18일 자신의 SNS 계정에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우리 집은 다문화 가정이다. 아내의 국적이 미국이기 때문"이라며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경기도에서 현재 한국에서 일하는 모든 외국인을 대상으로 코로나 검사를 실시한다고 한다. 지금 상황이 얼마나 위급한지도 잘 알고 있고, 우리 모두 더욱더 신중하고 냉정하게 행동해야 된다는 사실도 잘 알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그동안 한국에서 한국인과 똑같이 외국에 나간 적도 없이 생활하고 있던 외국인들까지 모두 강제적으로 검사해야 된다는 것은 조금 이해하기 어렵다"면서 "그보다 해외에서 유입되고 있는 외국인들, 유학생들, 여행자들의 관리가 더욱더 철저해야 될 것 같단 생각이다. 이야기를 들어보니 다문화 가정 중에 임신 중인 분들도 있고, 다른 병으로 치료 중인 분들도 있다고 하더라. 아무 증상도 없고 방역수칙도 잘 지키며 위험한 곳에도 가지도 않는 이런 분들까지 모두 검사소에서 가서 꼭 검사를 받아야 되는 건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경기도 입장에서도 불필요한 많은 비용이 들 것이다. 나보다 더 지혜롭고 이쪽 분야에서 전문가인 분들이 내린 결정이란 거 잘 알고 있다. 그래도 조금 수정돼야 될 부분들이 있을 것 같다"며 "혹 이런 것들로 한국에 거주 중인 모든 외국인이 코로나를 전파하는 사람들처럼 보일까 걱정"이라고 전했다.

더불어 김인석은 청와대 국민청원 링크를 올렸다. 이는 경기도 외국인 근로자에 관한 차별대우를 철회해달라는 내용이 담겨 있다.

한편 김인석과 안젤라박 부부는 2014년 결혼해 슬하에 두 아들을 두고 있다. 다음은 김인석 인스타그램 전문이다.저희집은 다문화 가정입니다! 저희와이프의 국적이 미국인이라서요. 앞으로의 대한민국은 지금보다도 더 많은 다문화가정들이 나올거라생각합니다. 경기도에살고있습니다. 경기도에서 지금 현재 한국에서 일하고있는 모든 외국인들을 대상으로 코로나 검사를 실시한다고합니다. 지금 상황이 얼마나 위급한지도 잘알고있고 우리모두 더욱더 신중하고 냉정하게 행동해야된다는 사실도 잘알고있습니다. 하지만 그동안 한국에서 한국인과똑같이 외국에 나간적도없이 생활하고있던 외국인들까지 모두 강제적으로 검사해야된다는것은 조금 이해하기어렵습니다. 전그보다 해외에서 유입되고있는 외국인들, 유학생들, 여행자들의 관리가 더욱더 철저해야될것같단생각입니다. 이야기룰 들어보니 다문화가정중에 임신중인분들도계시고 다른병으로 치료중인분들도 계시고 하더라구요. 아무증상도없고 방역수칙잘지키며 위험한곳에도 가지도 않은 이런분들까지 모두 코로나 검사소에 가서 꼭 검사를 받아야되는 건지요. 이유는 한국거주 외국인이란 이유인건가요? 경기도 입장에서도 불필요한 많은비용이 들겁니다. 저보다 더 지혜로우시고 이쪽분야에서 전문가인 분들이 내리신 결정이란거 잘알고있습니다. 그래도 조금 수정되야될부분들이있을것같습니다. 그리고 혹 이런것들로 한국에 거주중인 모든 외국인들이 코로나를 전파하는 사람들처럼보일까 걱정입니다. 저와 같은생각이시다면 제 프로필에 링크를 남겨놓을께요. 동의해주세요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