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미나 인스타그램
사진=미나 인스타그램


가수 미나(50)가 11자 복근을 자랑했다.

미나는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랜만에 복근공개~ 이제 한 살 더 먹을 때 마다 다이어트 쉽지 않네요~~ 팔다쳐서 근육운동을 못했는데 다행히 2주간 2.5kg 빼고 무사히 촬영 잘 했어요"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미나 인스타그램
사진=미나 인스타그램
이날 공개된 사진에는 흰색 티셔츠를 입고 선명한 11자 복근을 드러낸 미나의 모습이 담겼다. 이어진 사진에는 한 쪽이 트여있는 검은색 원피스를 입고 명품 몸매를 뽐내고 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미나는 2018년 17살 연하 아이돌 가수 출신 류필립과 결혼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