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전환 고백한 엘리엇 페이지,
美 언론에 첫 등장 "완전한 내 모습 됐다"
남성으로 성전환한 할리우드 배우 엘리엇 페이지가 최근 유방 제거 수술을 했다고 밝혔다.


16일(현지시간) 엘리엇 페이지는 타임지와의 인터뷰에서 유방 제거 수술 사실을 고백하며 "내 삶을 완전히 바꿔놓았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이어 "수술이 인생을 바꾸는 것은 물론 삶 또한 살려냈다"고 덧붙였다.

엘렌 페이지로 배우 활동을 했던 엘리엇 페이지는 지난해 12월 인스타그램을 통해 "내 이름은 이제 엘리엇"이라며 성전환 사실을 공표했다.

성전환 공개 후 처음으로 언론에 모습을 드러낸 엘리엇은 "내 인생에서 이 시점을 맞은 것에 대해 흥분되며 깊이 감사함을 느낀다"면서도 "한편으로 많은 두려움, 불안함이 뒤섞여 있다"고 복잡한 속내를 드러냈다.

엘리엇 페이지는 "커밍아웃 이후 많은 지지와 사랑, 엄청난 증오와 트랜스포비아를 예상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성전환을 결심하기까지 내적갈등 등을 전했다. 그는 9살 경 짧게 머리를 자른 뒤 환희를 느꼈지만 10살 이후 배우 생활을 시작하며 머리를 다시 길러야 했고 성정체성과 관련된 내적 갈등으로 고통스러웠다고 했다.
엘리엇 페이지 /사진=엘리엇 페이지 인스타
엘리엇 페이지 /사진=엘리엇 페이지 인스타


엘리엇 페이지는 코로나19 펜데믹으로 외부 활동이 제한되자 스스로에 집중할 시간이 많았고 성전환의 계기가 되었다고 밝혔다.

그는 "성 정체성을 숨긴다는 부끄러움과 이대로 살 수 없다는 불편함이 커밍아웃으로 이끌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엘리엇 페이지는 "나는 완전히 있는 그대로의 내 모습이 됐다"고 강조했다.

엘리엇 페이지는 "(배우로서) 특권 덕에 이 위치에 올 수 있었고, 그 특권을 사용해 성전환자들을 돕고 싶다"고 바람을 드러냈다.

인터뷰가 공개된 후 엘리엇 페이지는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게재하며 "저를 지지해 주신 분들에 대해 감사를 전하며 트랜스젠더에 대한 큰 관심으로 차별과 증오를 규탄해 주기 바란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엘리엇 페이지는 영화 '주노'를 통해 오스카와 골든글로브에 노미네이트 되며 세계적인 배우로 발돋움했다. 넷플릭스 '엄브렐러 아카데미', 영화 '엑스맨' 시리즈, '인셉션' 등에 출연했다.그는 2014년 인권 포럼에서 커밍아웃을 했고 2018년엔 동성 연인 엠마 포트너와 결혼했다. 하지만 결혼 생활은 성전환 고백 후 끝이 났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