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상암동 사옥서 코로나 확진자 발생
현재 방역 조치중.
MBC 로고
MBC 로고


MBC 마포구 상암동 사옥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17일 MBC에 따르면 소속 기자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해당 기자는 전날 오전 증상이 있어 출근하지 않고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MBC는 13~15일 사이 확진자와 접촉하거나 동선이 겹친 직원을 찾아 검사를 받도록 하고 있다. 또한 방역을 위해 이날 정오 뉴스를 결방하기로 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