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우식 / 사진제공= A1엔터테인먼트
박우식 / 사진제공= A1엔터테인먼트


'게이 커밍아웃'을 했던 가수 박우식이 최근 안티팬에게 폭행 당해 활동을 중단했다.

박우식은 지난 14일 서울 종로구의 한 식당에서 소속사 직원과 식사를 하던 중 폭행을 당했다.

당시 안티팬은 박우식의 테이블에 착석하여 30분가량 위협적인 분위기를 만들었고, 직원과 박우식이 자리를 피하려했으나 가해자는 박우식의 멱살을 잡는 등 폭력적인 행동을 가했다. 소속사 직원이 "경찰을 부르겠다"고 하자 욕설과 폭언을 하며 놓아주었고 자리를 피하던 박우식을 따라 나오면서 다시 한번 욕설과 폭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속사는 해당 사건의 심각성을 인지해 박우식의 유튜브 채널에 피해 사실을 알리고 사건 당시의 녹취를 공개해 가해자를 찾고 있으며, 향후에도 이런 일이 재발할 수 있다는 판단하에 해당 가해자를 찾아서 강력한 법적인 조치를 취하기로 결정했다.

소속사 관계자는 "박우식이 너무 큰 충격으로 심리적인 불안감을 호소하고 있어 건강을 염려해 당분간 모든 활동을 중단하기로 한 상태"라고 밝혔다.

박우식은 2010년 Mnet '슈퍼스타k 시즌2'에 출연해 게이 커밍아웃으로 화제가 된 바 있으며
MBC '다큐 소나기', SBS '궁금한 이야기Y', YTNSTAR '특종 헌터스' 등에 출연했다.

지난 2월 A1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체결하고, 새로운 모습으로 대중앞에 나설 수 있도록 노래와 연기에 도전해 만능 엔터테이너에 도전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