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주엽 학폭 의혹에 서장훈 거론되자
"내 앞가림 하기도 바빠, 목격하지 않은 일"
농구선수 출신 방송인 서장훈이 현주엽 학폭 논란에 대해 "목격하지 않은 일"이라고 말을 아꼈다.
서장훈 현주엽 /사진=텐아시아, KBS2
서장훈 현주엽 /사진=텐아시아, KBS2


16일 스포츠조선은 서장훈이 현주엽의 학교 폭력을 직접 보지 못했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현주엽의 학폭 폭로자는 휘문 중·고교 선배인 서장훈이 현주엽의 학폭을 인지하고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서장훈은 이와 관련해 "폭로자는 현주엽의 2년 후배이고 현주엽이 고등학교 3학년 때 그 일을 당했다고 나온다"라며 "내가 졸업한 뒤의 일이라 목격하지도 않은 일에 대해 말씀드리기 조심스럽다"고 이 매체를 통해 전했다.

현주엽이 중학생 시절에도 학폭을 했다는 주장과 관련해 서장훈은 "현주엽이 중학생 때 나는 고교생이었고 선배들이 보는 앞에서 그런 행동을 할 수 없다"고 말했다.

학폭 관련 소문을 접한 적 없냐는 질문에 "타인에 대해 별 간섭하지 않는 성격으로 당시 농구를 늦게 시작해 내 앞가림하기 바빴다"며 "학창시절 주장도 아니어서 후배를 접할 기회도 적었다"며 이야기를 듣지 못했다고 했다.

당시 현주엽에 대해 "장난꾸러기 같았다"며 "무척 당혹스럽고, 그렇게까지 했을 것이라 믿어지지 않는다"며 양측의 갈등이 해소되길 바랐다.

현주엽의 학폭 의혹은 지난 14일 온라인 커뮤니티의 글을 통해 불거지게 됐다. 글쓴이는 현주엽의 2년 후배라고 말하면서 주먹, 발로 구타하고 장기판 등으로 때렸다고 주장했다.

현주엽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악의적 모함"이라고 억울함을 드러내며 "주장으로서 후배들에게 얼차려를 줬던 것에 대해서 진심으로 사과하지만 개인적인 폭력은 절대 없었다"라고 반박했다.

이후 또 다른 폭로자는 "현주엽이 후배들을 자기 스트레스 푸는 용도로 이용하나 싶을 정도"라며 "현주엽에게 맞아 몇십 바늘 꿰맨 선수도 있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장훈이 형이 나서 증언해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