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민, 지난 14일 생방송 진행
첫째 아들, 발달장애 고백
SNS 통해 심경 글 게재
"부모님들 화이팅!"
/사진=주호민 인스타그램
/사진=주호민 인스타그램


웹툰작가 주호민이 첫째 아들의 자폐증을 고백한 이후 심경을 전했다.

주호민은 15일 자신의 SNS 계정에 "기사가 이리 많이 날 줄이야. 그렇습니다. 발달장애 아들을 키우고 있습니다"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주호민의 첫째 아들 선재 군의 모습이 담겨 있다. 주호민은 "부모님들 화이팅입니다"라는 글을 덧붙이며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사진=주호민 인스타그램
/사진=주호민 인스타그램
앞서 주호민은 지난 14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방송을 진행했다. 그는 "첫째(아들)가 발달장애가 있다. 자폐가 있어 의사소통이 잘 안 된다"면서 "초등학교를 작년에 들어갔어야 했는데 준비가 안 돼서 올해 학교에 가게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인들은 이미 다 알고 있었지만, 불특정 다수에게 알리는 부분은 조심스러웠다. 괜히 심각하게 받아들일까 봐 우려가 됐고, 혹시나 악용되는 경우가 있을까 걱정이 됐다"고 이야기했다.

또한 "최근 오윤아가 방송에서 발달장애 아들과 나오는 걸 보고 많은 생각을 하게 됐다. 나도 앞으로 첫째 얘기를 종종 하고 싶다"면서 "발달장애 아동을 키우다 보니, 우리 주변에 발달장애 아동이 얼마나 많은지 알게 됐다. 앞으로 관련 이야기를 만화나 영상으로 천천히 풀어낼 생각"이라고 털어놓았다.

이후 주호민을 향한 응원 물결이 쏟아졌다. 네티즌들은 "항상 응원합니다!", "알면 알수록 생각보다 더 착하고 대단하신 분", "너무 멋진 모습에 또 감탄합니다", "아버지로서 너무 멋집니다", "어려운 이야기 즐겁게 풀어줘서 고맙습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주호민은 네이버 웹툰 '무한동력', '신과함께', '빙탕후루' 등을 연재한 스타 작가다. 슬하에 두 아들을 두고 있다. 현재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고 있으며, 구독자 수는 20만 명을 돌파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