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노윤호 이미지 '바닥'
코로나19 방역 수칙 어겨 '논란'
가족법인으로 163억대 건물 소유에 네티즌 '비난'
18년간 사건, 사고 없이 '열정 만수르'라는 캐릭터로 호감을 받았던 동방신기의 유노윤호가 연이어 질타를 받고 있다. 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어기고 유흥주점에서 밤 10시 이후까지 머물러 논란된 데 이어 가족법인으로 건물을 소유하고 있다는 사실이 알려진 것.
'두니아'에 출연한 유노윤호 /사진=MBC유튜브
'두니아'에 출연한 유노윤호 /사진=MBC유튜브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유노윤호가 2018년 MBC '두니아~ 처음 만난 세계'에 출연했을 때 한 발언이 재조명 되고 있다.

방송에서 권현빈은 "솔직히 돈 엄청 많이 버셨잖아요. 다른 가수들은 노후보장으로 건물 많이 사지 않느냐. 형님은 버는 돈에 비해 너무 소박해서 왜 그런지 궁금하다"고 물었다.

유노윤호는 "나도 건물 사고 싶고 그런 것도 좋지만 형은 사실 꿈이 있다. 창피하고 약간 간질간질한데 기회가 되면 학교를 설립해보고 싶다"고 했다.

이어 "음악적인 예술 학교를 설립하면 우리나라 문화가 더욱 강해지지 않을까. 혼자 바보같은 생각을 했다"고 포부를 전했다.

이같은 발언으로 '개념 연예인'으로 추앙받던 유노윤호의 이미지는 3년 만에 바닥을 쳤다. 가족 법인으로 163억 대의 건물을 소유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것.

중앙일보 등 보도에 따르면 유노윤호의 부친이 대표인 것으로 추정되는 A 법인은 2016년 이미 서울 송파구 풍납동 소재 163억 원 대의 빌딩을 매입했다. 법인 대표 이름, 대표 주소가 유노윤호의 부친의 이름, 거주지와 일치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영상이 게재된 유튜브엔 "천호역 삼성생명 건물 유노윤호꺼고, 2016년에 가족법인으로 샀잖아요. 건물 사는 게 잘못도 아니고, 이런 거 올리면 부담되지 않겠냐고 댓글 달았더니 차단당했다. 거기 건물주 아는 사람 한둘도 아닌데"라는 댓글이 달렸다.

또 네티즌들은 "본인은 건물 안 샀지. 양도세 20% 밖에 안내는 편법 가족법인으로 샀지", "이 곳은 성지가 됩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유노윤호는 지난달 말 서울 강남구 청담동의 한 음식점에서 영업 제한 시간인 오후 10시를 넘어 자정쯤까지 있다가 경찰에 적발,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입건돼 조사를 받았다.

유노윤호는 방역수칙 위반 사실이 알려진 후 "그동안 저를 믿어주시고 응원해주신 모든 분께 큰 실망을 드리게 되었다"며 "친구들을 만나 이야기를 나누면서 시간을 보내다 영업 제한 시간을 지키지 못한 제 자신이 너무 부끄러워 스스로에게도 화가 나고 저의 잘못된 행동으로 인해 많은 분께서도 화가 나고 마음이 많이 상하셨을 것 같다"고 사과했다.

이후 MBC '뉴스데스크'는"유노윤호가 적발된 장소가 일반음식점으로 등록된 불법 유흥주점이었다"며 "유노윤호와 지인들은 여성 종업원과 함께 자정 무렵까지 술을 마셨다"고 보도했다. 뿐만 아니라 경찰이 단속에 나서자 유노윤호 지인들이 경찰과 몸싸움을 벌였고 그 사이 유노윤호가 도주를 시도했다고도 보도했다.

논란이 확산되자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유노윤호가 방역 수칙을 지키지 못한 점은 명백한 잘못이고, 스스로도 깊이 반성하고 있으나 방역 수칙을 어긴 것 외에 잘못된 행동은 절대 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이 여파로 요기요 등 일부 기업은 유노윤호가 등장하는 광고를 삭제하기도 했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