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방탄소년단의 지민 / 사진=방탄소년단 공식 트위터
그룹 방탄소년단의 지민 / 사진=방탄소년단 공식 트위터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그래미 어워드' 수상 문턱은 넘지 못 했지만, 모든 시간을 함께 해준 팬덤 아미에게 무한한 영광과 사랑을 돌렸다. 방탄소년단은 그래미를 품진 못 했지만 하지만 아시아 아티스트 최초로 '그래미 어워드' 후보에 오른 것만으로도 한국 대중음악은 물론 '그래미 어워드' 역사에 의미 있는 한 획을 그었다.

15일 오전(한국시간) '그래미 어워드'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사전 시상식인 '2021 그래미 어워드' 프리미어 세리머니(Premiere Ceremony)가 생중계됐다. 방탄소년단은 지난해 8월 발매한 싱글 'Dynamite'(다이너마이트)로 올해 시상식의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Best pop duo/group performance) 부문에 노미네이트 됐다.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는 듀오 또는 그룹, 컬래버레이션 형태로 팝 보컬이나 연주 퍼포먼스에서 뛰어난 예술적 성취를 거둔 뮤지션에게 주는 상이다. 방탄소년단은 제이 발빈·두아 리파·배드 버니&타이니의 '언 디아(UN DIA)', 저스틴 비버와 퀘이보의 '인텐션스(Intentions)', 레이디 가가와 아리아나 그란데의 '레인 온 미(Rain On Me)', 테일러 스위프트와 본 이베어의 '엑사일(Exile)'과 함께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 트로피를 두고 경쟁했다. 이 상은 레이디 가가와 아리아나 그란데에게 돌아가며 방탄소년단의 수상은 아쉽게도 불발됐다.
그룹 방탄소년단 /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 /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방탄소년단의 지민은 공식 트위터에 "여러분 이시간까지 같이 해주신다고 고생하셨습니다! 응원해주셔서 감사드리고 덕분에 이렇게 말도 안되는 경험을 해보기도 하네요.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행복합니다 아미여러분 ! 사랑합니다"라고 소감을 남겼다.

방탄소년단이 그래미 후보에 올랐던 '다이너마이트'는 발매와 동시에 한국 가수 최초로 2주 연속, 통산 3차례 빌보드 싱글 차트 '핫 100' 정상에 올랐고 28주 연속 이 차트에서 상위 50위 안에 들었을 정도로 전 세계인이 사랑한 노래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