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커뮤니티 통해 학폭 폭로글 게시
홍현희 측, 고소장 접수→고소 취하
"폭로자 사과, 홍현희도 만나서 사과 받기로"
홍현희 /사진=텐아시아DB
홍현희 /사진=텐아시아DB


개그우먼 홍현희가 학교 폭력 가해를 주장하며 폭로글을 올린 네티즌에 대한 고소를 취하하기로 했다.

13일 소속사 블리스엔터테인먼트는 "홍현희는 지난 11일 허위 사실로 명예를 훼손한 K씨에 대해 고소장을 접수했다"며 "K씨는 대면하자는 홍현희씨의 주장에 12일 연락해왔으며 기억의 오류가 있었다고 사과했다"고 밝혔다.

이어 "네이트판에 게재된 글들은 현재 K씨가 모두 내린 상태"라면서 "이에 홍현희는 K씨를 만나 사과받고 고소를 취하하기로 결정했으며, 고소 취하서를 제출했다"고 전했다.

앞서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학창시절 홍현희와 그의 친구들로부터 왕따와 괴롭힘을 당했다는 폭로글이 등장했다.

이에 홍현희 측은 해당 글은 사실 무근이라고 반박했다. 홍현희가 직접 "학창시절 내 외모도 지금과 다를 바 없었는데 무슨 친구 외모 비하를 하면서 왕따를 시켰겠는가. 말이 안되는 소리"라면서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했으며 "절대 사실이 아니다. 정말 떳떳한 만큼 이제 차라리 나타나서 대면하자"고 전했다고.

이어 홍현희 측은 11일 오후 6시경 허위 사실 유포와 관련해 광진경찰서에 고소장을 접수했다고 알렸다. 그러나 폭로자의 사과로 고소를 취하, 선처하기로 했다.◆ 다음은 홍현희 측 입장 전문안녕하세요.
홍현희 소속사 블리스엔터테인먼트입니다.

홍현희씨는 지난 11일 허위 사실로 명예를 훼손한 K씨에 대해 고소장을 접수했습니다.

K씨는 대면하자는 홍현희씨의 주장에 12일 연락해왔으며, 기억의 오류가 있었다고 사과했습니다.

네이트판에 게재된 글들은 현재 K씨가 모두 내린 상태입니다.

이에 홍현희씨는 K씨를 만나 사과받고 고소를 취하하기로 결정했으며, 고소 취하서를 제출했습니다.

감사합니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