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도서관, 도 넘은 막말에 수익 공개
"구독자만 생각하겠다"
/사진=대도서관 인스타그램
/사진=대도서관 인스타그램


유튜버 대도서관이 도 넘는 막말에 한 달 수익을 공개했다.

대도서관은 12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요근래 남 먹고사는 거 걱정하시는 분들이 너무 많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걱정을 넘어서 도를 넘는 비아냥에 막말들이 들려서 이런 것까지 증명을 해야 하다니 좀 슬프다"며 지난 28일간의 유튜브 채널 수익 표를 올렸다.

공개된 수익 표에 따르면 조회 수는 812.1만이며, 수익은 약 3만 1687달러(한화 약 3592만 원)로 추정된다. 이에 대도서관은 "내 수익을 보고 다른 사람도 같겠거니 생각하면 안 된다. 같은 조회 수로도 다른 수익이 난다. 누가 영상을 보느냐 어떤 광고가 붙냐에 따라 유튜브 채널마다 수익률이 다 달라지기 때문"이라며 "외부 광고 수익은 유튜브 본 채널 수익보다 몇 배나 크다. 확실한 건 내가 CJ DIA TV 창설 이래 외부 광고 수익 1위를 놓쳐본 적이 없다는 정도로만 말하겠다. 3개월 전인 2020년도 당연히 내가 1위였고, 2위와는 큰 격차였다"고 설명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대도서관TV'
/사진=유튜브 채널 '대도서관TV'
그러면서 "구독자 수가 하락 중인 건 나처럼 10년 차가 다 되어 가는 오래된 유튜브는 누구나 겪는 일이다. 유튜브 자체에서 지금은 안 보는 오래된 구독자를 자동 삭제 중인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며 "나는 나름 유튜브 생태계를 위해서 여러 일을 해왔다고 생각한다. 내 개인적인 욕심보단 1인 미디어 업계 자체가 발전할 수 있게 나름의 고민과 행동을 해왔다"고 이야기했다.

또한 "실수와 잘못도 많았지만 늘 사과드리고 내가 조금이나마 도움 될 일을 찾아다녔다. 그러다 보니 너무 바빠져서 안면 마비에 기흉에 디스크에 별의별 일을 다 겪었고, 나 자신의 콘텐츠는 정작 못 챙긴 적도 있었던 것 같다. 그런데 지금 와서 보니까 그런 부분은 안중에도 없고 조회 수가 높냐 낮냐로만 따지니 좀 기운이 빠진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이제는 남들이 신경 쓰는 조회 수도 중요하게 생각하고, 올해는 조회 수 빵빵 뽑게 콘텐츠에 힘 쏟겠다. 이제 나 자신과 시청자, 구독자만 생각하는 대도서관으로 돌아가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대도서관은 구독자 171만 명을 보유하고 있는 인기 유튜버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다음은 대도서관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 글 전문이다.대도서관입니다. 요근래 남 먹고사는 거 걱정하시는 분들이 너무 많네요. 그런데 걱정을 넘어서 도를 넘는 비아냥에 막말들이 들려서 이런 것까지 증명을 해야하다니 좀 슬프네요.
.
지난 28일 간 유튜브 채널 수익표입니다. 늘 말씀드리지만 조회수로 수익이 나는 것이 아닙3,592니다. 조회수로 돈을 주는 거였으면 그냥 야한거 올리는 사람들이 수익 1위 찍게요? 제 수익을 보고 다른 사람도 같겠거니 생각하셔도 안됩니다. 같은 조회수로도 다른 수익이 납니다. 누가 영상을 보느냐 어떤 광고가 붙냐에 따라 유튜브 채널마다 수익률이 다 달라지기 때문입니다.
.
외부 광고 수익은 유튜브 본 채널 수익보다 몇 배나 훨씬 큽니다. 확실한 건 제가 CJ DIA TV 창설 이래 외부 광고 수익 1위를 놓쳐본 적이 없다는 정도로만 말씀드리겠습니다. 3개월 전인 2020년도 당연히 제가 1위였고 2위와는 큰 격차였습니다.
.
구독자수가 하락 중인건 저처럼 10년차가 다 되가는 오래된 유튜브는 누구나 겪는 일입니다. 유튜브 자체에서 지금은 안보는 오래된 구독자를 자동 삭제 중인 것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그 당시가 가장 폭발적으로 구독자가 늘 시기라서 현재 구독자 증가 수치가 그때 수치를 못따라가서 그런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
저는 나름 유튜브 생태계를 위해서 여러 일을 해왔다고 생각합니다. 왠지 제가 그런 역할을 해야하지 않나하고 개인적으로 느끼고 개인적으로 책임감이 생겨 제 개인적인 욕심보단 1인 미디어 업계 자체가 발전할 수 있게 나름의 고민과 행동을 해왔다고 생각하네요. 실수와 잘못도 많았지만 늘 사과드리고 제가 조금이나마 도움 될 일을 찾아다녔습니다.
.
그러다보니 너무 바빠져서 안면마비에 기흉에 디스크에 별에 별 일을 다 겪었고 제 자신의 컨텐츠는 정작 못챙긴 적도 있었던 것 같습니다. 그런데 지금 와서 보니까 그런 부분은 안중에도 없고 조회수가 높냐 낮냐로만 따지시니 좀 기운이 빠지네요.
.
컨텐츠 걱정 해주시는 분들은 감사합니다. 그건 편집팀과 다시 논의하여 채널의 체질 개선 작업 진행하도록 하겠습니다. 이번에 조회수만 보시는 분들이 많다는 걸 새삼스럽게 느꼈습니다. 이제는 남들이 신경 쓰는 조회수도 중요하게 생각하고 올해는 조회수 빵빵 뽑게 컨텐츠에 힘 쏟겠습니다. 그동안 괜한 생각에 너무 여기저기 신경 썼던거 같네요. 이제 저 자신과 대도서관 시청자, 구독자만 생각하는 대도서관으로 돌아가겠습니다.
.
늘 응원해 주시는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